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6.02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된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 / 대전시 제공 

대전 둔산선사유적지 돌담길(대나무숲)에 야간경관조명이 설치됐다. 

둔산선사유적지는 우리나라 최초로 한 지역에서 구석기·신석기·청동기시대의 유구가 확인된 유적지로, 그 가치를 인정받아 대전시 기념물 제28호(1992년)로 지정하고 유적의 보호를 위해 주변을 사적공원으로 조성한 곳이다.

이후 접근성 개선을 위한 담장 및 출입로 정비, 산책과 가벼운 운동을 겸할 수 있는 탐방로 조성 등을 거쳐 문화재 관람객 외에도 많은 사람이 찾는 유적공원으로 지역민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야간경관조명사업은 2020년 시민제안 공모사업을 통해 1억 6,000만 원의 사업비를 들여 추진된 사업으로, 다소 어두웠던 밤길을 밝혀주는 역할과 함께 향후 둔산선사유적지의 새로운 볼거리로 자리매김하게 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