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코로나19 확진자...완치율 50% 넘어
대전시, 코로나19 확진자...완치율 50% 넘어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3.30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0일, 총 확진자 34명 중 18명 완치 판정
코로나19 완치자 현황 / 대전시 제공
코로나19 완치자 현황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그동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모두 34명 발생한 가운데, 30일 오전 완치자 수가 50%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대전시에 따르면 지난 3월 2일 첫 완치자가 나온 이후 현재까지 모두 18명이 완치 판정을 받았다.

확진자 2명 중 1명 이상이 완치된 셈이다.

시는 34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동안 사망자 없이 완치자 수가 50%를 넘어선 것은 사회적 거리두기에 대한 시민들의 자발적인 협조와 국가지정병원인 충남대병원과 감염병전담병원, 시가 유기적 협력을 통해 환자를 관리해 온 결과라고 설명했다.

시는 최초 충남대병원 중심으로 이뤄지던 환자 치료를 3월 17일 이후 감염병전담병원인 보훈병원과 대전제2노인전문병원으로 다원화하고, 회복기 환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적기에 전원하는 방식으로 충남대병원이 중증 및 신규 환자 관리에 집중할 수 있도록 했다.

현재 남은 환자 16명은 각각 충남대병원(13명)과 보훈병원(1명), 국군대전병원(1명)에 분산 치료 중이며, 병원퇴원 후 자가격리 중인 1명을 포함하면 완치자 수는 더욱 늘어날 전망이다.

또한, 향후 충남대병원에 입원해 있는 환자 중 회복기에 들어선 환자는 감염병전담병원으로 이송하고, 남은 충남대병원 국가지정병상은 대구․경북과 세종시 환자 치료 등에 제공해 코로나19의 조속한 종식을 위한 사회적 책임도 다한다는 계획이다.

대전시 이강혁 보건복지국장은 “지난 2월 21일 첫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처음으로 누적 완치자가 치료 중인 사람의 수를 넘어섰다”며 “아직까지 해외 유입과 산발적 감염에 따른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어 안심할 수 없는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에 대한 적극적인 동참이 필요하다”고 호소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