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경제적 타당성 확보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 경제적 타당성 확보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02.14 16: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노선통과 9개 지자체 T/F팀 타당성 및 중간보고회 개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의(안) / 대전시 제공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의(안) / 대전시 제공

대전시는 14일 오후 시청에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타당성평가 용역 관련 계획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은 동·서지역을 최단거리로 연결해 중부권 500여만 명의 삶의 질과 경제활동을 촉진하기 위한 사업이다.

이 사업은 3조1530억 원을 투입, 122㎞ 고속도로(4차로)를 신설한다.

시는 지난해 4월부터 해당노선이 통과하는 9개 지자체와 T/F팀을 구성해 사업추진 근거 마련을 위한 타당성평가 용역을 추진해 왔다.

지난해 12월 ‘국토기본법’상 최상위 국가공간계획인 ‘제5차 국토종합계획(20~40년)’에 반영된 바 있다.

이 노선(안)은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을 갖추고 2021년 개통예정인 국도 77호선 보령~태안 도로건설공사와 연계해 충청·대전·경북·강원을 아우른다.

따라서 광역교통체계 구축과 지역 간 균형발전 측면에서 필요한 사업으로 분석됐다.

시 권경영 건설도로과장은 “제5차 국토종합계획에 반영됐고 충분한 경제적 타당성 확보 및 국토의 균형발전 측면에서도 필요한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라며 “국토교통부의 제2차 고속도로 건설계획(21~25년)에 반영돼 조속히 건설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