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빈집 3,858호...동구 1,078호로 가장 많아
대전시 빈집 3,858호...동구 1,078호로 가장 많아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01.27 17: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 빈집 분포도(자료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 대전시 제공
대전시 빈집 분포도(자료출처: 한국국토정보공사) / 대전시 제공

대전의 빈집 수는 2020년 1월 1일 기준 3,858호로, 대전시 총 주택(60만 4,937호)의 0.6% 수준인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대전시에 따르면 빈집자원 확보 및 활용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지난해부터 전기·수도·가스 사용량에 근거한 빈집 추정 주택을 대상으로 일일이 현장 조사를 실시했다.

조사결과 대전의 빈집은 모두 3,858호로 확인됐다.

이 중 동구가 1,078호로 빈집이 가장 많았고, 중구는 872호, 서구는 442호, 유성구는 922호, 대덕구는 544호로 나타났다.

 

빈집실태조사 결과 / 대전시 제공
빈집실태조사 결과 / 대전시 제공

이번 실태조사는 빈집 여부의 확인은 물론 관리현황, 방치기간, 안전상태 등을 중점적으로 파악했다.

또한 빈집의 노후·불량 상태 및 위해성을 조사해 1등급에서 4등급으로 분류했으며, 제일 양호한 1등급은 1,498호, 제일 많은 비중을 차지한 2등급은 1,632호로 나타났으며, 3등급은 462호, 상태가 불량한 4등급은 271호로 조사됐다.

 

빈집 1등급(좌), 4등급(우) / 대전시 제공
빈집 1등급(좌), 4등급(우) / 대전시 제공

빈집의 분포는 기존 도심 지역이 가장 많았고, 정비구역 등 개발예정구역 내 빈집도 상당수 확인됐다.

대전시 강영희 공동체정책과장은 “이번 실태조사를 통해 빈집의 정비와 활용을 위한 기반이 구축됐다”며 “앞으로 5개 구에서 이 빈집 데이터를 기반으로 빈집정비의 기본방향, 추진계획 및 시행방법 등이 담겨있는 빈집정비계획 수립을 본격 추진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추천뉴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