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카카오, 2019년 상반기 뉴스검색제휴 77개사 통과
네이버·카카오, 2019년 상반기 뉴스검색제휴 77개사 통과
  • 임은경 기자
  • 승인 2019.08.13 08: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네이버·카카오, 2019 상반기 뉴스검색제휴 결과 발표
뉴스콘텐츠 2개, 뉴스스탠드 15개, 뉴스검색 77개 통과

'상식이 통하는 세상'을 만들어 가는 인터넷신문사 뉴스티앤티가 2019년 상반기 네이버·카카오 뉴스검색제휴사에 선정됐다.

 

포털 네이버/다음 로고
포털 네이버/다음 로고

네이버와 카카오 뉴스 제휴 언론사를 심사하는 독립 기구인 ‘네이버·카카오 뉴스제휴평가위원회 심의위원회’(이하 심의위원회)는 12일 2019년 상반기 신규 제휴 언론사를 선정·발표했다.

앞서 심의위원회는 지난 9일 뉴스 제휴 및 제재 심사를 포함한 전원회의를 열고 2019년 상반기 뉴스 제휴 평가 결과, 재평가 결과를 발표했으며, TF 진행 상황 점검, 지역 매체 입점 혜택 여부 등을 논의했다.


■ 뉴스콘텐츠 2개, 뉴스스탠드 15개, 뉴스검색 77개 통과

심의위원회는 2019년 4월 15일부터 2주간 뉴스콘텐츠, 뉴스스탠드, 뉴스검색 제휴를 원하는 매체의 제휴 신청을 받았다. 

뉴스콘텐츠 및 뉴스스탠드 제휴는 네이버 119개(콘텐츠 81개, 스탠드 70개, 중복 32개), 카카오 88개, 총 148개(중복 59개) 매체가 신청했으며, 정량 평가를 통과한 84개(네이버 72개, 카카오 66개, 중복 55개) 매체를 대상으로 지난 5월 10일부터 약 두달간 정성 평가를 진행했다. 

그 결과 뉴스콘텐츠 2개, 뉴스스탠드 15개 매체가 평과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 통과 비율은 11.49%다.

뉴스검색 제휴는 총 551개(네이버 484개, 카카오 352개, 중복 285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433개(네이버 389개, 카카오 283개, 중복 239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한 결과 총 77개(네이버 70개, 카카오 56개, 중복 49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최초 신청 매체수 기준으로 통과 비율은 13.97%다.

카테고리 변경은 총 33개 매체가 신청했다. 정량 평가를 통과한 27개 매체를 대상으로 정성 평가를 진행해 총 10개(네이버 뉴스검색 5개, 카카오 뉴스검색 7개, 중복 2개) 매체가 평가를 통과했다.

이와 함께 심의위원회는 2018년 3월부터 2019년 2월까지 부정행위로 인해 부과받은 누적벌점이 총 6점 이상인 5개(네이버 5개, 카카오 1개, 중복 1개) 매체를 대상으로 재평가를 실시했다. 그 결과 총 5개 매체(네이버 5개, 카카오 1개, 중복 1개)가 계약 해지됐다.

심의위원회는 제휴 규정에 따라 기사 생산량, 자체 기사 비율, 윤리적 실천 의지의 '정량 평가(20%)'와 저널리즘 품질 요소, 윤리적 요소, 이용자 요소 등이 포함된 '정성 평가(80%)'로 평가를 진행한다. 평가 작업에는 한 매체당 무작위로 배정된 평가위원이 최소 9명씩 참여한다.

위원들의 평가점수 중 최고점수와 최저점수를 제외한 평균 점수가 '뉴스콘텐츠 제휴'의 경우 80점, '뉴스스탠드 제휴'의 경우 70점, '뉴스검색 제휴'의 경우 60점 이상인 매체가 평가를 통과한다.

이번 2019년 상반기 뉴스콘텐츠제휴 심사에서 탈락한 매체의 최종 평가 점수가 탈락한 매체 기준 상위 10%에 해당하고, 75점 이상인 경우에는 2019년 하반기 뉴스콘텐츠제휴 심사에 연이어 신청할 수 있다.

이 경우 해당되는 매체사명과 최종 점수는 별도로 공개하지 않으며, 뉴스제휴평가위가 각 포털사를 통해 해당 매체사에 개별 안내한다. 이번 심사에서는 네이버 7개, 카카오 6개 회사가 대상이다.

평가 결과는 신청 매체에 개별 통보되며, 통과 매체는 매체 별 준비상황에 따라 양사의 뉴스 및 검색서비스에 순차적으로 반영될 예정이다.

단, 제출된 자료에 의도적 허위사실이 발견될 경우 당해 회차에서 해당 매체의 신청은 무효 처리된다. 심의위원회는 지난해 하반기 제휴 평가를 통과한 두 매체의 허위기재를 확인한 후 제휴 신청을 무효 처리한 바 있다.

심의위원회 임장원 위원장은 “저널리즘 윤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와 기대수준이 높아지면서 신규 제휴 평가와 재평가 모두에서 윤리적 요소에 대한 심의위원들의 평가가 엄정해지고 있다. 자체기사 목록 등 제휴 심사 자료에 대해서는 허위 기재 여부를 가리는 사전·사후 검증을 강화해 제휴 평가의 공정성과 신뢰도를 더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