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점원 얼굴에 햄버거 던지고 '환불에 택시비까지 요구'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점원 얼굴에 햄버거 던지고 '환불에 택시비까지 요구'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8.12.06 1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영상과 목격담이 온라인과 SNS에 급속도로 확산되면서 보는 이들의 분개를 사고 있다.

해당 영상 속에는 맥도날드 매장을 찾은 남성 일행이 포장된 햄버거를 그대로 직원에게 던지는 장면이 담겨있었다.

 

맥도날드 매장 직원에게 햄버거를 던지는 소비자 / 유튜브 영상 캡쳐
맥도날드 매장 직원에게 햄버거를 던지는 소비자 / 유튜브 영상 캡쳐

연신내 맥도날드 갑질 사건은 지난달 17일 서울 연신내에 위치한 맥도날드 매장에서 발생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시민의 목격담에 따르면 중년 남성 일행은 직원이 부른 주문번호를 듣지 못하다 뒤늦게 "엄청 기다렸는데 왜 안나오냐"는 식으로 화를 내며 따졌다. 이에 매장 직원은 "주문번호를 불러도 안오셔서 치워놓았다. 금방 드리겠다"라고 말했다.

하지만 남성들은 "우리한테 쓰레기 통에 버린 걸 먹으라는 거냐"는 식으로 말했고, 직원은 새로 만들어 주겠다고 했으나 남성들은 "됐으니 환불해 달라"고 주장했다.

그러다가 남성들은 직원에게 "택시가 저기서 기다린다, 택시비도 내놓으라"고 억지를 부렸고 거절당하자 화를 내며 햄버거를 집어던졌다. 던진 햄버거에 맞자 직원도 감정이 격해지면서 욕하고 고함을 질렀다.

경찰 출동 후 해당 남성은 사건과 관련해 직원에게 사과하고, 직원이 사과를 받아들이면서 상황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현재까지 경찰 측에 피해직원이나 맥도날드 측의 고소·고발장은 들어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한국맥도날드 측은 "해당 고객도 사과하고 직원도 사과를 받아들여 일단락됐다”며 "피해직원도 논란이 확대되면서 불안해하는 상황, 더 이상 (논란이)확대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 것 같다”고 밝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