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동일 "김소연 시의원 폭로, 지역 정치 발전 시금석"
육동일 "김소연 시의원 폭로, 지역 정치 발전 시금석"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12.06 1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주당과 박범계 의원은 꼼수부리지 말아야"
검찰 향해 "정치검찰 오명 벗어낼 기회"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 / 뉴스티앤티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은 6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더불어민주당과 박범계 의원의 자성을 촉구했다. / 뉴스티앤티

육동일 자유한국당 대전광역시당위원장은 김소연(서구6, 더불어민주당) 대전시의원의 연이은 폭로를 지역 정치 발전을 가늠할 시금석이라 평가했다.

더불어민주당과 박범계(재선, 대전 서구을) 의원의 대응, 검찰 수사 결과 등에 지역 정치 발전 앞날이 달려있다는 주장이다.

육 위원장은 6일 오전 당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김소연 시의원이 폭로한 문제는 박범계 의원과의 개인 간 문제가 아니다. 그동안 논란이 많았던 지방선거 정당공천제 폐혜를 극복하냐 마느냐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이어 "더불어민주당의 정의와 도덕성, 개혁의지를 시험하는 사건이다. 검찰이 '정치검찰'이라는 오명과 불명예를 깨끗이 벗어낼 수 있는지도 기회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육 위원장은 박 의원을 중앙당 요직에 임명한 민주당의 처신도 지적했다. 민주당은 지난달 21일 박 의원을 당무감사위원장에 임명한 바 있다.

육 위원장은 "민주당 중앙당도 이 문제(김소연 의원의 폭로)를 소홀히 해서는 안 된다. 박 의원을 감싸고자 적폐청산위원장, 당무감사위원장 등을 부여하는 꼼수를 부리지 말라"면서 "당이 검찰에 가이드라인을 준 것이 아닌가 싶다. 이는 시민을 우롱하는 처사이자 코미디"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 의원을 향해서는 "이 사건에 전혀 연루되지 않았다면 당당하게 검찰에 출두하라. 소상하게 사건 전위를 밝히고 여러 의혹을 깨끗이 털고 가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공소시효가 13일까지인 만큼 우선 지켜보겠다. 최근 한 시민도 검찰에 진정서를 내고 박 의원 소환을 촉구했다"며 "시당이 시민과 함께 지켜보겠다. 민주당과 박 의원은 이 사건을 감추려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