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당 대전시당, '허태정 시장, 결단하라!'는 논평 발표
정의당 대전시당, '허태정 시장, 결단하라!'는 논평 발표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10.07 23: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월평공원을 어떻게 다루느냐가 허 시장의 남은 1,360일을 규정하게 될 것"
텅 비어 있는 월평공원공론화 시민참여단 제1차 숙의토론회장 / 정의당 대전시당 제공
텅 비어 있는 월평공원공론화 시민참여단 제1차 숙의토론회장 / 정의당 대전시당

정의당 대전시당(위원장 김윤기, 이하 시당)는 7일 ‘허태정 시장, 결단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월평공원 공론화위원회의 1차 숙의토론 강행을 지적하고 나섰다.

시당은 “월평공원 주민-시민대책위의 연이은 시민참여단 구성 방식의 문제제기와 참여 잠정 중단 선언에도 불구하고, 6일 1차 숙의토론회가 강행되었다. 행사장에 걸린 ‘숙의’와 ‘경청’을 부끄럽게 만드는 파행”이라며 “시민참여단 구성 방식에 대한 이견은 3주 전에 제기된 것이다. 시민참여단의 대표성과 공정성을 높이기 위해 100% 유선전화 모집을 무선전화 방식으로 보완하자고 하는 것은 온 시민이 다 이해하는 상식이다. 숙의토론회 등 시민참여단의 일정이 본격화하기 전에, 최종 결론 도출 방식 등 세부적인 진행 규칙에 합의해야 한다는 주장도 마찬가지”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의 SNS 게재 글 / 정의당 대전시당
정의당 김윤기 대전시당위원장의 SNS 게재 글 / 정의당 대전시당

이어 시당은 “1차 숙의토론회 강행으로 문제와 감정은 더 복잡해졌다. 이제 이 상황을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방법은 허태정 시장의 결단뿐이다. 민관협의체의 중단과 공론화위원회의 출발이 그랬던 것처럼 말”이라며 “이미 한쪽이 결론을 수용할 가능성이 0%인데, 이대로 공론화를 진행하는 것은 허 시장에게도 부담만 될 뿐이다. 시장 직속으로 공론화위원회를 출범시킬 때의 결단처럼, 냉정하게 1차 공론화위원회의 실패를 인정해야 한다. 지금이라도 다시 시작하면 된다”고 주장했다.

시당은 끝으로 “8일이면 허 시장 취임 100일이다. 월평공원을 어떻게 다루느냐가 남은 1,360일을 규정하게 될 것”이라며 “민주주의자 허태정 시장을 믿는다”고 끝을 맺었다.

한편, 김윤기 위원장은 자신의 SNS에 지난 6일 오후 ‘월평공원_공론화위원회는 왜?’라는 제목의 글을 올리고 허 시장의 일방적인 공론화위원회 발표를 문제 삼았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