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마음의 풍경] 붉은 그리움과 하얀 추억 - 전북 고창
[내 마음의 풍경] 붉은 그리움과 하얀 추억 - 전북 고창
  • 박기봉 기자
  • 승인 2018.09.28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님을 그리다 붉은 마음이 되었다.
끝내 만나지 못하고 그리움이 붉은 눈물로 대신한다.

올 가을에는 만나지 않을까 잔뜩 부풀어 오른 기대감에 앞서 마중을 나간다.
하지만 이내 긴 그림자를 밟고 찾아온 그리움들이 깊고 깊은 강이 되어 되돌아온다.

그리워서 불러봐도 만날 수 없는 아픔을 삼키며 가녀린 몸매 위에 붉은 속마음을 태웠다.

그 붉은 속마음이 대지를 적셨다.

해마다 이맘때가 되면 보고 싶은 얼굴 그리운 얼굴들이 깊이 묻어뒀던 하얀 얼굴 사이로
여전히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내게 말을 걸어온다

겹겹이 쌓여있던 푸르렀던 마음들이 지금쯤 어느 하늘 아래서 세월의 무게를 견디며 살아가고 있을까
그 여름에 들떠있던 푸른 마음들이 지금은 추억이 되어 넓고 넓은 하얀 바다 위로 노 저어 간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