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2017년 노인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최우수기관 선정
대전시, 2017년 노인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최우수기관 선정
  • 이용환 기자
  • 승인 2018.09.16 11: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년 60+ 시니어 일자리 한마당'에서 보건복지부장관 표창
2017년 노인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대전시 사업단 중 '다정한 일터 사업단' 모습 / 대전시청 제공
2017년 노인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최우수상을 받은 대전시 사업단 중 '다정한 일터 사업단' 모습 / 대전시청 제공

대전시(시장 허태정)는 19일 보건복지부와 한국노인인력개발원에서 평가한 2017년 노인일자리 사업 평가에서 시·도 지방자치단체 중 최우수기관에 선정됐다고 밝혔다.

노인복지 증진과 노인문제 예방에 선제적 대응을 위해 2017년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지원 사업에 292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동구시니어클럽 등 42개 수행기관을 통해 201개 사업을 추진하여 1만 3,629명의 노인들에게 일자리를 제공한 대전시는 최우수상에 선정된 시장형 사업의 경우 52개 사업을 추진해 2,200여명의 노인들에게 안정적 일자리를 제공하고 실질 소득을 증대시켜 지역 노인들의 삶의 질 향상과 복지 증진에 기여했으며, 동구시니어클럽은 ‘다정한 일터’, ‘희망의 연필’이, 중구시니어클럽은 ‘크린세상’, ‘시니어택배’등의 사업이 안정적으로 추진되고 있고, 서구시니어클럽은 ‘식품포장사업’, ‘쌈지만드미사업’, ‘시니어식당’, ‘클린미사업’이, 유성구시니어클럽은 ‘콩모아두부’, ‘100세두부집’, ‘찬모아반찬’이, 대덕구시니어클럽은 ‘연마을사업’, ‘참살이사업’, ‘장동공방사업’, ‘친환경세차사업’등이 추진되고 있다.

또한 이번 평가에서 이들 사업은 실질적 수익이 뒷받침되는 참신하고 지속가능한 성공적인 시장형 사업으로 인정받아 노인일자리의 좋은 사례로 타 시․도의 귀감이 되고 있다고 전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노인일자리 사업의 질적 수준 향상을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는데 지속가능하고 안정적인 시장형 사업에서 성과를 인정받아 기쁘다”면서 “앞으로도 노인일자리 사업을 양적, 질적으로 확대하여 어르신들께 더 많은 혜택을 드리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평가에 대한 시상식은 19일 부산 벡스코에서 열리는 '2018년 60+ 시니어 일자리 한마당' 에서 열리며, 대전시는 보건복지부장관 표창을 받는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