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민족 암흑기에 목숨 바친 애국선열에게 경의"
허태정 대전시장 "민족 암흑기에 목숨 바친 애국선열에게 경의"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8.15 13: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제73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참석
"대전 새로운 100년 준비해야" 지역 발전 의지도 비쳐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광역시장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광역시장은 15일 제73주년 광복절을 맞아 "암울했던 민족의 암흑기에 조국을 되찾기 위해 목숨을 바치신 애국선열에게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허 시장은 이날 오전 대전시청 대강당에서 열린 '제73주년 광복절 경축행사'에 참석해 "일제치하 36년 동안 주권을 되찾기 위해 수많은 독립투사들이 피를 흘려야 했다. 그 분들의 희생으로 나라를 되찾을 수 있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지난해 우리는 촛불혁명을 거쳐 국민주권 시대를 열었다. 국민주권을 찾기 위해 국민이 든 촛불은 독립운동의 계승"이라며 "독립유공자와 유가족 여러분, 촛불로 새 시대를 열어주신 시민들께 다시금 깊은 존경과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고 거듭 고마움을 표했다.

 

대전광역시 주최 '제73주년 광복절 경축행사' / 대전광역시청 제공

허 시장은 대전 발전 의지도 비쳤다.

그는 "우리 선조들은 온갖 고난과 역경 속에서도 민주주의와 경제발전의 열매를 다음 세대에게 주셨다. 이제 우리 차례다. 제73주년 광복절을 계기로 다시금 하나 돼 모든 분야에서 비상의 날개를 펼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대전은 새로운 100년을 준비해야 할 때다. 대전이 위기라 여겨지지만, 이는 곧 기회를 의미한다"면서 "새로운 도약을 위해 4차 산업혁명 바람을 대전에서 일으켜야 한다. 우수한 과학 기반과 기술을 보유한 대전은 4차 산업혁명의 메카로 주목받기 충분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전과 대전시민의 저력을 믿는다. 모두가 하나 된 마음으로 대전의 저력을 다시 한 번 발휘해 보자"고 덧붙였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