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국회, 지선 출마 의원 사직서 처리... 충청권 3곳 재보선 확정
[6.13 지방선거] 국회, 지선 출마 의원 사직서 처리... 충청권 3곳 재보선 확정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5.14 22: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 천안갑, 충남 천안병, 충북 제천·단양 재보선 확정
뉴스티앤티
뉴스티앤티

 6·13 지방선거에 출마하는 현역 의원들의 사직서가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이로써 충청권은 충남 천안갑, 충남 천안병, 충북 제천·단양 등 3곳에서 지방선거와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를 함께 치르게 됐다.

국회는 14일 본회의를 열고 더불어민주당 양승조(4선, 충남 천안병) 의원을 포함한 현역 의원 4명의 사직서를 처리했다.

사직서가 본회의를 통과함에 따라 충청권은 기존 ▲ 충남 천안갑(박찬우 의원직 상실) ▲ 충북 제천·단양(권석창 의원직 상실)에 이어 ▲ 충남 천안병(양승조 의원의 충남지사 출마)까지 총 3곳에서 재·보궐 선거를 치른다.

충남 천안갑은 더불어민주당 이규희 전 천안갑 지역위원장, 자유한국당 길환영 전 KBS 사장, 바른미래당 이정원 전 천안시의회 의장의 대결 구도가 확정됐다. 각 후보자 모두 천안갑 지역의 적임자임을 내세우며 총력전을 펼치고 있어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이다.

충남 천안병 출마 후보군은 여전히 안개속에 싸여 있다. 자유한국당에서는 이완구 전 총리와 배우 정준호 씨 등이 거론됐으나, 이들 모두 불출마 입장을 확실하게 밝혀 이창수 당협위원장이 유력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서는 아직까지 뚜렷한 후보군이 거론되지 않고 있으나, 천안갑 경선에서 이규희 지역위원장에게 고배를 마신 한태선 전 청와대 행정관을 내세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충북 제천·단양은 여러 후보가 하마평에 오르내리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2016년 20대 총선에서 권석창 전 의원에게 패한 바 있는 이후삼 제천·단양 지역위원장을 단수 공천하고 전열을 정비하고 있으나, 자유한국당은 김기용 전 경찰청장, 김정훈 전 서울지방경찰청장, 송인만 변호사, 엄태영 전 제천시장, 윤홍창 충북도의원 등 여러 후보군이 거론되고 있어 아직 단일대오를 형성하지 못한 상태다. 바른미래당은 이찬구 제천·단양 지역위원장의 단수 공천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재·보궐선거가 확정된 세 지역 모두 높은 당 지지율을 앞세운 여당 주자가 유리하다는 것이 정가의 지배적 의견이다. 그러나 충남 천안갑과 충북 제천·단양은 지난 2016년 총선 당시 자유한국당이 크게 앞선 지역이라 누구의 승리도 단언할 수 없다. 쉽게 속내를 드러내지 않는 충청 민심과 각 후보들의 선거 전략에 따라 여의도 입성은 여전히 유동적이다.

오는 6월 13일, 충청권은 어느 지역보다 열기가 한층 뜨거워질 전망이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