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유승민 "남충희는 대전의 히딩크" 지지 호소
[6.13 지방선거] 유승민 "남충희는 대전의 히딩크" 지지 호소
  • 송해창 기자
  • 승인 2018.05.12 15: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남충희 대전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 참석
ㅇ
(왼쪽부터) 안철수 바른미래당 서울시장 예비후보·남충희 바른미래당 대전시장 예비후보·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서 6·13 지방선거 승리를 자신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는 12일 "남충희는 대전의 히딩크"라며 남충희 대전시장 예비후보를 향한 지지를 호소했다.

유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 서구 둔산동에서 열린 남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대구나 부산, 광주 등 타 지역 사람들은 대전을 부러워한다. 그러나 막상 대전 만큼 빈껍데기인 도시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대전은 근본을 바꿀 시장을 필요로 한다. 그 적임자는 남충희"라며 "기호 1·2번 후보들은 정당만 믿고 노력하지 않는다. 이번에는 3번을 찍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남 예비후보는 히딩크와 같다. 달콤함 공약이 아닌 근본과 기초를 중시한다"면서 "남 예비후보는 대전 경제를 확실히 살릴 수 있다. 경기도 경제부지사, 부산 부시장 등을 역임하며 이를 증명했다"고 강조했다.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대전 둔산동에서 열린 남충희 대전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남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유승민 바른미래당 공동대표가 12일 오후 대전 둔산동에서 열린 남충희 대전시장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에 참석해 남 예비후보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뉴스티앤티

유 대표는 당원들의 결집도 호소했다. 그는 "남충희가 이겨야 대전이 발전한다는 믿음과 의지를 가져 달라. 대전의 진정한 승리를 위해 힘을 모아 달라"며 "많은 사람을 만나 남충희가 바꿀 대전을 말해 달라. 인물과 능력만 본다면 단연 남충희"라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그는 "기죽지 말고 당당하게 나가자. 정치는 출마도 사람, 찍는 것도 사람"이라며 "남 예비후보를 향한 거센 바람이 불 것이라 확신한다. 이번 선거는 반드시 이긴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