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황인호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으로 세몰이
[6.13 지방선거] 더불어민주당 황인호 예비후보, 선거사무소 개소식으로 세몰이
  • 박상현 기자
  • 승인 2018.05.1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영길 국회의원,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예비후보 등 1,500여명 참석
더불어민주당 황인호 구청장 예비후보는 10일 오후 2시 지지자 약 1,5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 황인호 동구청장 예비후보가 10일 오후 2시 ‘새바람 부는 동구, 신바람 나는 동구민’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선거사무소 개소식을 가졌다.

이날 개소식에는 송영길 국회의원, 박범계 대전시당위원장, 허태정 대전시장 예비후보, 강래구 동구지역위원장, 김경훈 대전시의회의장 등 내·외빈과 장종태 서구청장 예비후보, 박용갑 중구청장 예비후보, 정용래 유성구청장 예비후보, 박정현 대덕구청장 예비후보와 대전 지역 시·구의원 출마자 및 지지자 약 1,500여명이 참석해 대성황을 이루었다.

축사에 나선 송영길(5선,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은 “1년 전 문재인 대통령의 선거당시 구호는 나라를 나라답게였다”면서 “그 이유가 이게 나라라고 외쳤던 촛불민심의 대답에 응한 것이라”며 “선거 구호가 아니라 실제 그렇게 변화되고 있고, 황인호 후보는 이를 바탕으로 지방자치를 바꿀 수 있는 후보라 생각한다”고 황인호 예비후보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김경훈 의장은 “황인호 후보는 지방자치를 몸소 실천한 분이라”면서 “동구 구석구석 다니면서 동구의 사정을 제일 잘 아는 후보라 생각한다”며 “동구에 새로운 바람을 일으켜서 동구가 잘살았으면 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허태정 대전시장 예후보는 “황인호 후보와 함께 동구 지역을 누비면서 동구주민들과 인사를 나누었지만, 황인호 후보를 보면서 많은 것을 느끼고 배우고 반성도 한다”면서 “약 20년간 의원 생활을 하면서 주민들의 대변자 역할을 충실히 수행한 분이라”며 “놀라운 것은 한결 같이 무릎을 굽히고 눈을 맞추고 진솔된 이야기를 하는 모습은 배워야 할 점으로 황인호 후보의 애민정신을 잘 배우겠다”고 황 예비후보의 겸손함을 치켜세웠다.

황인호 후보는 “그동안 남이 못한 것을 해야겠다는 생각으로 의정활동에 임해왔고 만약 그런 생각이 없었다면 선출직에 나올 이유도 없었을 것이라”면서 “주민들이 원하는 것을 해달라고 하면 돈이 없다 재정이 없다는 핑계로 해주지 않는 단체장이 되고 싶지 않다”며 “동구의 잃어버린 12년을 다시 찾아와야 한다 생각합니다. 문재인 대통령이 구상했던 철도 실크로드는 이곳 대전 동구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그 철도를 타는 사람들은 우리 대한민국을 방문할 것이라”면서 “그렇게 되면 경제는 자연스레 살아 날것이라 봅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대전 동구를 철도 문화의 메카로 만들어 내겠다”며 “새바람 부는 동구, 신바람 나는 동구민을 만들겠다”는 포부를 보였다.

한편, 동구청장 후보 경선 때 경쟁을 했던 이승복 후보는 황 예비후보를 지지하고 원팀이 되겠다고 선언했다. 이승복 후보는 “우리가 약속했던 원팀, 그리고 아름다운 동행을 위해 왔다”면서 “황인호 후보와 경선을 하며 느낀 것은 황인호 후보는 문재인정부의 지방분권 시대에 지방자치 단체를 잘 이끌 분이라 생각한다”며 “특히 오늘 이 자리에서 지지선언 한다면 황인호 후보가 당선될 것 이라 생각한다”고 피력하며 황인호 후보에 대한 지지를 선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