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대장동게이트, 단군 이래 최대 부패 비리사건”
국민의힘 대전시당 "대장동게이트, 단군 이래 최대 부패 비리사건”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10.18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대장동게이트 특검 수용 촉구 기자회견 개최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대장동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뉴스티앤티

“주권자의 명령이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장동게이트 특검을 즉각 수용하라”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8일 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장동 게이트는 단군 이래 최대 부패 비리사건”이라며 민주당의 특검 수용을 촉구했다.

이날 양홍규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은 "드러난 바에 의하면 이재명 후보는 화천대유에게 배당금과 분양이익 등 8000억 원을 가져가도록 설계했다"며 “그런 사람이 민주당의 대통령 후보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김오수 검찰총장은 성남시 고문변호사를 일한 전력이 있고, 검찰을 지휘하는 법무부장관과 이번 사건을 수사하는 서울중앙지검장 등 모두 친정부 인사인데 제대로 된 수사를 하겠냐”며 “경찰 또한 금융정보결제원으로부터 대장동게이트와 관련한 수상한 자금흐름을 6개월 전 제공받았으나 갖고만 있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 후보는 민간이 가져간 초과 이익 환수 대신 본인 대통령 후보직을 환수하고, 당장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며 “특검이 관철될 때까지 지속적으로 투쟁할 것”이라고 외쳤다.

이은권 중구 당협위원장은 “민주당과 문재인 정권이 장악한 검찰, 경찰, 공수처로는 대장동게이트의 모든 의혹을 제대로 밝혀낼 수 없다”고 호소했다.

또한 “계속해서 쏟아지는 많은 의혹들은 모두 이재명 후보를 가리키고 있다”며 “민주당과 이 후보는 국민들의 분노를 모른 채 하지 말고 하루빨리 특검을 수용하고 국민들께 사죄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장동혁 유성갑 당협위원장은 “문재인 정권의 검찰은 그 어떤 정권보다 권력의 시녀가 됐다. 그렇기 때문에 지금까지 진행된 수사를 국민들은 믿지 못한다”며, “오직 특검만이 누가 진짜 비리사건의 주인공인지 밝힐 수 있다”고 강조했다.

김소연 변호사는 “민주당은 대장동 사태를 ‘국민의힘 게이트’라고 몰고 있다”며 “특검을 끝까지 수용시켜 몸통을 밝힐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고 소리쳤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이날 기자회견을 시작으로 대전역, 대전복합터미널 등 유동인구 많은 곳에서 피켓 시위를 진행하고, 지속적인 기자회견을 통해 특검 수용을 촉구할 방침이다.

시당에 ‘대장동게이트 비리 국민 신고센터’를 개설해 대장동게이트 뿐만 아니라 '대전판 대장동게이트에 대해서도 시민들의 제보를 받을 예정이다.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대장동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18일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 앞에서 대장동게이트 특검 촉구 기자회견을 진행했다. / 뉴스티앤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