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운하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전형적인 검찰판 국정농단"
황운하 "윤석열 고발 사주 의혹...전형적인 검찰판 국정농단"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9.1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 뉴스티앤티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의 열린캠프 대전본부 상임본부장을 맡고 있는 황운하 국회의원이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개최하고 있다. / ⓒ 뉴스티앤티

황운하(초선, 대전 중구) 국회의원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해 전형적인 ‘검찰판 국정농단’이라 비난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후보 이재명 경기지사의 열린캠프 대전본부 상임본부장을 맡고 있는 황 의원은 13일 대전시의회 기자실에서 간담회를 열고 “지금까지 여러 의혹이 제기되고 있는데 개연성이 매우 높다”며 “이는 형사와 사법 시스템을 파괴하고 검찰권을 사유화한 극단적인 사례”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으로 ‘물타기’를 하는 것이 아니라 밝힐 것은 밝히고, 잘못된 것은 고쳐나가고, 사과할 것을 해야 한다”며 “검찰이 정상화하는데 책임 있는 역할을 해야 검찰총장 출신으로서 해야 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또 “윤 전 총장은 언론에 등장할 때마다 실언을 반복하고 있다. 실수나 적응의 문제보다는 인품, 실력이 대통령의 자질이 아니라고 확인되는 과정"이라고 했다.

황 의원은 "지금까지는 야당의 대안이 없어 울며 겨자 먹기로 지지해왔으나, 시간이 가면서 자연스레 정리되는 과정을 거칠 것”이라며 내년 3월 대선 본선은 이재명과 홍준표 간의 맞대결이 될 것으로 내다봤다.

이재명 후보가 충청권에 이어 대구·경북 경선, 1차 슈퍼위크 결과까지 과반 득표를 성공한 것에 대해 황 의원은 “대세론을 굳혔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나, 지금까지 결과에 안주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그는 “전체 선거인단 210만 명 중 75만 명, 1/3 정도만 개표했다. 아직 대세론을 얘기하는 것은 섣부른 상황”이라며 "전남에서도 과반을 넘긴다면 2차 슈퍼위크에도 큰 영향을 끼쳐 결선 투표까지 가지 않을 수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조기 대세론이 굳혀질 경우 흥행 실패에 대한 우려에 대해서는 “결선 투표까지 갈 경우 후유증이 많이 남는다는 단점이 있으나, 흥행 측면에서 국민들의 관심을 모을 수 있다”며 “경선 후유증과 흥행 두 마리 토끼를 잡는 적정 지점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