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상돈 천안시장, '잠시 멈춤' 등 방역 적극 동참 호소
박상돈 천안시장, '잠시 멈춤' 등 방역 적극 동참 호소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8.04 11: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영상 브리핑 통해 대시민 호소문 발표..."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방역 동참이 절실하다"
일주일간 평균 15.4명 확진자 발생...휴가철과 가족 접촉 등 감염확산 위험 높아
박상돈 천안시장이 4일 영상 브리핑을 통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에게 '잠시 멈춤' 등 방역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천안시청 제공
박상돈 천안시장이 4일 영상 브리핑을 통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에게 '잠시 멈춤' 등 방역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고 있다. / 천안시청 제공

박상돈 천안시장은 4일 영상 브리핑을 통해 대시민 호소문을 발표하고,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에게 ‘잠시 멈춤’ 등 방역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시장은 “천안시는 지난 7월 27일 자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 조치를 취해 선제적으로 대응했지만 최근 일주일간 평균 15.4명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상황이 악화될 경우 4단계 격상도 고려할 수밖에 없는 실정이라”면서 “감염확산 차단을 위해 시민 여러분의 방역 동참이 절실하다”고 당부했다.

박 시장은 이어 “지난 3일에는 31명 확진자가 발생한 가운데 12명이 자발적 검사로, 조기에 숨은 확진자 확산은 막았으나 대부분이 여름 휴가철 타 지역 이동으로 인한 감염으로 추정된다”고 우려를 표한 후 “특히 20~30대 활동량이 많은 젊은층 확진율이 높고 지인 및 가족 간 접촉이 30%에 육박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박 시장은 “지금 이 위기를 극복하는 방법은 백신 접종을 통해 집단면역을 형성하기 전까지 천안시민 모두가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키고 이동을 최소화하는 길 밖에 없는 것으로 판단된다”면서 “가정 내 어느 누구라도 의심증상 발견 시 즉각 온가족 모두 진단검사 받기를 비롯해 당분간 모임 및 활동을 잠시 멈추고 백신접종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했다.

박 시장은 끝으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3단계에 천안형 코로나19 선제적 방역조치 방안의 일환으로 신속역학조사시스템을 도입하고, 확진자 역학조사를 종전 2~3일에서 1일로 단축 시행하고 있으며, 앞으로도 민관협력위원회와 대처방안 협의 및 고위험시설과 다중집합장소 등에 대한 합동점검을 지속해서 실시하겠다”고 피력한 후 “천안시는 가용할 수 있는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코로나19 확산 저지에 전력을 다하겠다”면서 “다시 한 번 철저한 거리두기와 방역수칙 준수를 시민 여러분께 호소하며 방역에 동참해 주시는 모든 여러분께 감사하다”고 마무리했다.

한편, 천안시는 수도권 최인접 지자체로 높은 유동인구로 인한 풍선 효과 등 감염확산 위험이 높은 상황이나 전국 대비 현저히 낮은 확진자 발생률과 치명률을 보이고 있으며, 천안형 방역조치 등 공격적인 방역망 구축과 우수한 의료인프라를 통한 인구 대비 80%에 육박하는 선제적 진단검사(3일 기준 누적 진단검사 53만5,067건) 실시로 확진자를 조기에 다수 발견했다. 천안시 전체 누적 확진자는 4일 기준 1,893명으로 인구 대비 발생률은 전국 0.39%보다 0.12% 낮은 0.27%이며, 치명률도 전국 1.03%보다 0.6% 낮은 0.43%를 기록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