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 충남·북
서산시, 동서간선도로 2.2km 잔여구간 건설 '벅차'도심 외곽 순환 기능 커 교통체증 해소 및 지역개발 촉진 전망

서산시는 19일 지역 도심 외곽순환도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동서간선도로의 마지막 잔여 구간 개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 공사는 총 사업비 480억원을 투입해 서해안 서산IC방면 국도 32호선과 이미 개통된 동서간선도로 1~2차 구간 시작점인 석림동(서산여고 부근), 2.2km연결하는 사업으로 현재 40%가 넘는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1~2차 구간은 국도 29호선(석림동)에서 태안방면 국도 32호선(인지면 풍전리)까지 4.6km 2013년 10월에 이미 개통되었다.

그간 시는 마지막 구간 도로개설을 위해 각종 행정절차를 끝냈으며, 토지 보상율도 최근 98%까지 끌어 올렸다.

이번 사업으로 개설중인 동서간선도로 마지막 구간까지 개통되면 도심 교통량을 분산시켜 시내 교통난 해소는 물론 대산 등 서산 서북권역 산업 물류 절감 효과도 클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교량 설치와 성토용 흙 운반 작업을 본격화하면서 교차점(국도29호선) 지하 시설물 개선 작업에 속도를 내, 내년 8월까지로 기한을 잡은 이 공사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마쳐 조기 개통을 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완섭 시장은“서산시의 성장은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라며 “도심 교통체증 해소와 지역개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될 동서간선도로의 마지막 구간이 조기에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박서영 기자  web@newstnt.com

<저작권자 © 뉴스T&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서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고기집,일식집
대양해외여행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