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동서간선도로 2.2km 잔여구간 건설 '벅차'
서산시, 동서간선도로 2.2km 잔여구간 건설 '벅차'
  • 박서영 기자
  • 승인 2017.10.19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심 외곽 순환 기능 커 교통체증 해소 및 지역개발 촉진 전망

서산시는 19일 지역 도심 외곽순환도로의 역할을 담당하고 있는 동서간선도로의 마지막 잔여 구간 개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 공사는 총 사업비 480억원을 투입해 서해안 서산IC방면 국도 32호선과 이미 개통된 동서간선도로 1~2차 구간 시작점인 석림동(서산여고 부근), 2.2km연결하는 사업으로 현재 40%가 넘는 공정률을 보이고 있다.

1~2차 구간은 국도 29호선(석림동)에서 태안방면 국도 32호선(인지면 풍전리)까지 4.6km 2013년 10월에 이미 개통되었다.

그간 시는 마지막 구간 도로개설을 위해 각종 행정절차를 끝냈으며, 토지 보상율도 최근 98%까지 끌어 올렸다.

이번 사업으로 개설중인 동서간선도로 마지막 구간까지 개통되면 도심 교통량을 분산시켜 시내 교통난 해소는 물론 대산 등 서산 서북권역 산업 물류 절감 효과도 클 것으로 시는 전망하고 있다.

시는 앞으로 교량 설치와 성토용 흙 운반 작업을 본격화하면서 교차점(국도29호선) 지하 시설물 개선 작업에 속도를 내, 내년 8월까지로 기한을 잡은 이 공사를 내년 상반기 중으로 마쳐 조기 개통을 하기 위해 행정력을 집중할 계획이다.
 
이완섭 시장은“서산시의 성장은 사통팔달 도로망 구축에 달려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라며 “도심 교통체증 해소와 지역개발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게 될 동서간선도로의 마지막 구간이 조기에 공사가 마무리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 고 말했다.

 

뉴스티앤티의 모든 기자는 회사의 [인터넷신문윤리강령]을 준수합니다.
기사에 대한 추가 정보 또는 이견이 있으실 경우, 제보해 주시기 바랍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