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지속 철저한 방역준칙 준수 당부
세종시,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지속 철저한 방역준칙 준수 당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4.08 10: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춘희 시장 제330회 비대면 정례브리핑에서 '세종시 코로나19 상황' 발표
학교·집안모임·식당 등에서 지역사회 전파 잇따라...오프라인 행사 전면 중단, 외출자제 등 계속 동참 호소
행정안전부 재난문자 송출 지침 변경...확진자 발생 시 하루 1회 문자 송출 규정 조정
이춘희 세종시장이 8일 오전 10시 시청 정음실에서 제330회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세종시 코로나19 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 동영상 캡처
이춘희 세종시장이 8일 오전 10시 시청 정음실에서 제330회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세종시 코로나19 상황'을 발표하고 있다. / 동영상 캡처

세종시(시장 이춘희)가 코로나19 확진자 발생이 지속됨에 따라 철저한 방역준칙 준수를 당부했다.

이춘희 시장은 8일 오전 10시 시청 정음실에서 제330회 비대면 정례브리핑을 개최하고, ‘세종시 코로나19 상황’을 발표했다.

이 시장은 “어제(7일) 우리 시에서는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했으며, 이중 3명은 전의면에서 발생하였고,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로 청주 유흥업소 관련 1명과 타시도 접촉자 1명이며, 2명은 감염경로를 조사 중이라”고 운을 뗀 후 “현재까지 우리 시 누적 확진자는 316명으로 이중 세종충남대병원 41명·경기수도권 생활치료센터 15명·청주의료원 1명·공주의료원 4명·오송베스티안병원 4명 등 65명이 격리치료 중이고 상태는 모두 양호하다”면서 “최근 2주 동안 우리 시에서 생활속 코로나 19 집단감염 사례가 다수 발생했다”며 “주요 사례를 살펴보면, 종촌초등학교 관련 28명·타 지역 부모님 접촉 9명·전의면 관련 7명·청주 유흥업소 전파 4명 등 4건의 집단감염이 발생하였고, 이들 중 일부는 감염경로를 알 수 없고, 지역사회에 n차감염이 진행되는 등 우려할 만한 상황이 빚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이어 “종촌초등학교의 경우 지난 3월 29일 최초로 교직원이 확진자로 밝혀졌으며, 이후 전체 교직원과 학생 1,168명에 대해 전수검사를 실시한 결과 19명이 양성으로 나타났고, 가족 및 접촉자에 대한 검사에서 9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종촌초 관련 확진자는 총 28명으로 집계됐다”면서 “현재 교직원과 학생(3~6학년) 734명이 자가격리 중으로 등교를 중단하고 원격수업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우리 시는 4월 11일 자가격리 해제에 앞서 종촌초에 임시선별진료소를 설치하여 재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라”며 “그 외 확진자가 발생한 미르초등학교·온빛초등학교·두루고등학교 등 3개 학교는 자가격리 조치와 함께 예방적 검사를 실시했으며, 현재까지 추가전파는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이 시장은 “가족모임과 관련하여 3월 21일 타 지역 부모님을 접촉한 일가족 4명이 양성으로 확인되었으며, 접촉자와 접촉자의 가족 등에 대한 검사에서 5명이 양성으로 판명되는 등 모두 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면서 ”전의면 확진자는 유증상자(감기증상) 1명이 지난 4월 2일 최초로 양성으로 확인되었고, 확진자와 조치원 소재 식당에서 식사를 한 일행 중 2명이 4월 4일 추가로 확진되었으며, 이후 4월 6일~7일 이틀동안 최초 확진자 집을 방문했던 가족 2명과 이들 가족과 접촉한 또다른 가족 2명이 확진되는 등 추가로 4명이 확진되어 총 7명이 발생하여 현재 감염경로와 추가 확진자의 이동동선 및 접촉자를 파악하기 위한 역학조사 진행 중에 있다”며  “청주 유흥업소과 관련하여 4월 2일 업소 운영자가 우리 시에서 검사를 받아 양성 판정을 받았으며, 접촉자 1명과 방문자 1명이 추가 확진되는 등 총 3명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코로나19 대응 강화와 관련하여 “우리 시는 일상생활 속 코로나19 전파를 차단하기 위하여 봄꽃축제 등 현장(off-line)행사를 전면중지하고, 다중집합 장소 및 시설에 대한 점검을 대폭 강화하는 한편 방역수칙 위반업소와 이용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에 따라 엄중 대처하고 있다”면서 “최근 우리 시는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 위반 사례를 다수 확인하였고, 위반자에 대해 위반업소 150만원·이용자 10만원 등 예외 없이 과태료를 부과했다”며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실내·외 모든 장소에 최대 4명까지만 허용하는 것으로 5명 이상이 식당이나 카페 등에서 인원을 나눠 테이블에 앉더라도 방역수칙 위반임을 숙지해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이 시장은 “덧붙여 다중시설의 관리자와 이용자는 4월 5일부터 적용되는 새로운 기본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주문한 후 “불특정 다수의 입장으로 밀집도 관리가 필요한 시설은 관리자가 이용 가능 인원을 게시해야 하며, 이용자는 모두 각자 출입자 명부를 작성해야 한다”면서 “행정안전부에서는 지난 4월 1일부터 국민 여러분의 피로도를 감안하여 코로나19 재난문자 송출을 금지하였으나, 신규 확진자가 발생한 경우 1일 1회 문자를 송출할 수 있도록 규정을 조정했다”며 “개선된 지침에 따라 우리 시는 6일부터 신규 확진자 발생 시 전날 24시 현황을 종합하여 다음날 오전 10시에 문자를 송출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시장은 끝으로 “최근 일주일간 지난 1월 16일 이후 80일 만에 전국적으로 1일 평균 확진자 수가 500명을 넘어섰다”고 언급한 후 “우리 시와 인접한 대전에서는 클럽과 종교시설·학원 등에서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했고, 충북에서도 유흥업소(청주)와 스포츠팀· 학원·노인시설 등을 고리로 확진자가 확산하고 있다”면서 “일상생활의 현장 곳곳에서 n차 감염이 발생하는 등 언제 어디서 전파가 이뤄질지 모르는 위험한 상황이 계속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사회적 거리두기를 철저히 준수하는 게 가장 중요하며, 코로나19 장기화로 어렵고 힘들겠지만 계속 사회적 거리두기에 동참해주시고, 봄철 나들이도 가능하면 자제해주시되 불가피하게 외출을 할 경우 마스크 상시 착용 등 방역수칙을 꼭 준수해주시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한편, 새로운 기본방역수칙은 지난 4일 계도기간이 종료됐으며, ▲ 마스크 착용 의무 ▲ 방역수칙 게시·안내 ▲ 출입자명부 관리 ▲ 주기적 소독·관리 ▲ 음식섭취 금지 ▲ 유증상자 출입 제한 ▲ 방역관리자 지정 등을 규정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