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열병합 LNG발전소 증설 반발..."시민이 공감하는 발전적 대안 제시해야"
대전열병합 LNG발전소 증설 반발..."시민이 공감하는 발전적 대안 제시해야"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4.06 2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열병합발전 LNG발전 증설 반대투쟁위원회 기자회견
"현재 연중 가동율 10%...현재의 56배를 증설하는 격"
"증설 후 엄청난 배출가스 발생 우려"
"시민·환경 보다 기업 이익 우선?"
박병철 대전열병합발전 LNG발전 증설 반대투쟁위원회 위원장이 6일 대전시의회를 찾아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열병합의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 ⓒ 뉴스티앤티
대전열병합발전 LNG발전 증설 반대투쟁위원회(이하 투쟁위)가 6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전열병합발전은 대규모 가스 복합 화력발전소 건설 계획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사진은 박병철 투쟁위 위원장  / ⓒ 뉴스티앤티

대전열병합발전의 복합화력발전소(LNG) 증설에 대한 지역사회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환경 개선을 위해 노후 설비를 LNG 복합발전 설비로 교체한다고 밝혔지만, 기업의 이익만을 위한 증설이라는 지적이다.

대전열병합발전 LNG발전 증설 반대투쟁위원회(이하 투쟁위)는 6일 대전시의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시민을 기만하는 대전열병합은 더 이상 속임수를 쓰지 말고 사업을 철회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대전열병합은 지난달 산업통상자원부에 집단에너지 변경 허가를 신청했다. 기존 증기터빈발전을 495MW 수준의 LNG 복합발전 설비로 바꾼다는 것이 주요 골자다.

투쟁위는 “현재 허가 발전용량은 112MW이며 설치된 발전기는 88MW다. 2019년 기준 연중 가동율은 10% 이하”라면서 “현재 가동률 10%를 기준으로 495MW를 증설하는 것은 발전용량 대비 4배가 아닌 56배”라고 주장했다.

이어 “증설 후 연료 사용량은 기존의 9배를 더 사용해야 하므로 엄청난 배출 가스가 발생한다”라며 “지역주민의 건강과 환경을 생각하기보다는 민간기업의 수익을 우선으로 하는 추악함이 숨어있는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또, 대전열병합이 2018년 이후 환경개선을 이유로 벙커C유에서 LPG·LNG로 교체, 지금은 벙커C유를 사용하고 있지 않는 점을 지적했다.

투쟁위는 “대전열병합이 홈페이지를 통해 벙커C유가 LNG 대비 45% 환경문제를 개선한다고 설명한 것과 달리 지금은 LNG로로 교체해 환경을 개선하려 한다”며 “이는 시민을 기만하는 행위”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허태정 대전시장과 박정현 대덕구청장은 증설 반대 입장을 명확히 해달라”며 ”시민이 공감하고 에너지 자립도를 높이는 발전적 대안을 제시해 달라”고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