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대덕구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성토
국민의힘 대전시당, 대덕구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성토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4.06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태영 대변인 '대덕구 무리한 재단설립, 제식구 챙기기 나서나'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
김태영 대변인 / 뉴스티앤티 DB
김태영 대변인 / 뉴스티앤티 DB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장동혁, 이하 시당)이 대덕구(구청장 박정현)의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을 강하게 성토하고 나섰다.

시당은 6일 김태영 대변인 명의로 ‘대덕구 무리한 재단설립, 제식구 챙기기 나서나’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대덕구와 대덕구의회를 싸잡아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대덕구의회는 최근 임시회 본회의에서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 조례를 가결했다”면서 “국민의힘 김수연 대덕구의원에 따르면, 다수 여당인 민주당 의원들이 숫자로 밀어붙여 대덕문화관광재단 조례안을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이어 “대덕문화관광재단 설립에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대덕구에는 이미 대덕문화원이 있기 때문이라”고 운을 뗀 후 “이 재단이 설립되면 대덕문화원과 어떠한 차별화된 사업을 추진할 것인지 명확하지도 않은 채 막대한 혈세를 투입해야 한다”면서 “대덕구는 재정자립도가 대전 최하위 수준이라”며 “그런 대덕구가 혈세를 투입해 중복 가능성이 큰 사업을 추진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김 대변인은 “대덕구 재정자립도는 17%에서 최근 13.82%로 떨어져 매우 심각한 상황이라”고 언급한 후 “열악한 재정자립도에도 불구하고 대덕구는 1,200억원이 훌쩍 넘는 청사 이전계획도 수립해놓고 있다”면서 “이와 함께 대덕문화관광재단 조례 제정과 대덕구경제진흥재단, 대덕복지재단을 임기 1년여를 남겨놓고 무리하게 추진하고 있다”며 “새롭게 설립되는 재단에는 수억 원에 이르는 혈세가 투입된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김 대변인은 “대전시가 운영하는 문화재단도 재정 문제가 끊이지 않고 제기되고 있다”고 피력한 후 “하물며 재정자립도가 열악한 대덕구에서 수십억이 필요한 대덕문화재단 예산 문제를 어떻게 헤쳐 나갈 것인지 주민에게 우선 설명해야 한다”면서 “문화관광재단만 해도 올해 예산 3억 2,550만 원 중 인건비가 50%를 넘는다고 한다”며 “함께 추진되는 재단들에 모두 20여 명에 달하는 외부 인사도 채용된다. 운영예산 가운데 인건비가 그만큼 큰 비중을 차지한다는 말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사업이 겹치고 중복될 가능성이 큰 이들 재단을 무리하게 설립하는 박정현 구청장과 민주당 의원들 속내가 의심스러운 부분이라”고 주장한 후 “더 가관인 것은 문화관광재단설립 조례가 통과되기도 전에 재단 관련 추경예산을 상임위와 본회의에서 여당 단독으로 처리했다는 것이라”면서 “만약 구청장과 민주당 의원들이 제 식구 챙기기로 혈세를 낭비하는 일이 벌어진다면 주민, 나아가 대전시민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며 “국민의힘 대전시당은 우리 당 소속 대덕구 의원들과 함께 대덕구 구정에 관하여 면밀하고 섬세하게 하나하나 따지고 지켜볼 것이라”고 역설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