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수 의원,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 질타
이명수 의원,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 질타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4.05 15: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방문해 선관위의 선거 중립 훼손 대해 강력 항의
선관위의 선거 문구·광고 관련 위법해석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은 헌법이 명시하는 중립적·독립적 기구로서의 역할을 스스로 훼손시키는 행위!
선관위는 법령을 성실히 준수해 '嚴正中立(엄정중립)'을 지키며, 시대착오적인 선거법 조항 개정을 강하게 촉구!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되는 시대착오적인 선거법 조항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이 5일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 이명수 의원 제공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 국민의힘 이명수 의원이 5일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하고 있다. / 이명수 의원 제공

국민의힘 이명수(4선, 충남 아산갑) 의원이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위원장 노정희, 이하 중앙선관위)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을 강하게 질타하고 나섰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의 이 의원은 5일 중앙선관위를 방문해 선관위의 선거 중립 훼손에 대해 강력하게 항의했다고 밝혔다.

지난 4일 선관위는 국민의힘이 투표 독려 문구로 내건 ‘내로남불·위선·무능’ 표현을 쓸 수 없다고 통보했지만, 더불어민주당 당색인 파란색과 유사하다는 지적이 나온 ‘택시래핑’ 선거홍보물과 교통방송(TBS) ‘1(일)합시다’ 캠페인의 경우 사전 선거운동에 해당하지 않는다고 결론을 내린 바 있으며, 지난 4.15 총선과 대선 그리고 4.7 재·보궐선거를 포함하는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을 추진 중에 있어 여론의 비판을 받고 있다. 특히, ‘직원 배상책임보험’은 선관위 직원이 업무 관련 소송을 당했을 때 발생할 수 있는 배상금과 변호사비 일부를 보전해주는 것으로 그 동안 소송대비 직원보험 가입 전례는 없던 일이었다.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 관련 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이명수 의원 / 이명수 의원 제공
최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의 선거 중립 논란 및 '직원 배상책임보험' 가입 추진 관련 회의에 참여하고 있는 이명수 의원 / 이명수 의원 제공

이 의원은 이와 관련하여 “선관위는 지속적으로 중립을 의심하게 하는 태도를 보이며 국민들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어 매우 염려스럽다”면서 “이번 ‘직원 배상책임보험’은 선관위가 잦은 공정성 논란에서 빚어질 줄소송에 대비하기 위한 조치로, 헌법이 명시하는 중립적·독립적 기구로서의 역할을 스스로 훼손시키는 행위라”며 선관위의 조치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이어 “선관위는 지금까지의 편파성을 인정하고, 며칠 앞으로 다가온 보궐선거가 종료되는 순간까지 선거 중립을 지켜, 공정한 선거문화가 조성될 수 있도록 노력해주기 바란다”며 선관위의 선거 중립성을 강조한 후 “선관위는 선거 공정성에 대한 시비가 나오지 않도록 보다 각별히 주의해야 하며, 이번 선거가 끝나면 해석에 따라 ‘코에 걸면 코걸이, 귀에 걸면 귀걸이’가 되는 시대착오적인 선거법 조항을 대대적으로 뜯어고쳐야 한다”며 선거법 개정을 강하게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