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정부 보조금 부정 수급” vs “의도적 음해”... 부산 A 대학 의혹 파문시·구로부터 약 1억5,000만 원 지원 받아... 양 측 입장 팽팽
부산의 A 대학에서 정부 보조금을 부정 수급했다는 의혹이 발생해 파문이 일고 있다. / 뉴스티앤티 DB

부산의 A 대학이 일자리 창출 명목으로 정부 보조금을 부정 수급했다는 의혹이 제기 돼 파문이 일고 있다.

A 대학 산학협력단은 지난 2015년 부산시 주최 ‘제1회 부산광역시 일자리경진대회’에 사업 계획서를 제출, 우수사업으로 선정 돼 부산시와 관할 구로부터 1억3,000만 원과 1,400만 원을 각각 지원 받은 바 있다.

그러나 해당 사업이 제출 계획서와는 상이하게 운영됐으며, 사업 과정에서 학생들에게 사업 참여를 강요했다는 제보가 속출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제보자는 “사업 계획서에는 교육과 매뉴얼 개발을 통한 전문인력 양성이 목적이라 명시 돼 있지만, 실제 교육을 진행한 것은 손에 꼽는다”면서 “학교로부터 교육에 참석하라는 강요도 수 없이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애초에 사업 참여 의지가 없는 학생들로 참여자 명단을 채웠다. 몇 번 진행한 교육도 참석자 수를 부풀려 시에 제출한 것으로 알고 있다”면서 “이제라도 잘못된 관행을 바로잡고 싶다”고 밝혔다.

또 다른 제보자는 “수업 시간 전 사진만 찍고 가라고 해 사진만 찍은 적이 있다. 당시 대학의 부정 수급 사실이 외부로 퍼질까 걱정했다”며 “학교 측이 해당 사업 관련해 쉬쉬하는 것은 재학생 대부분이 공공연하게 아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반면, A 대학은 "모든 의혹은 허위이며 의도적인 음해"라는 입장이다.

본사 기자가 당시 A 대학 산학협력단 관계자에게 해당 의혹을 질의한 결과, 관계자는 “해당 사업과 관련해서는 잘 기억이 나지 않는다. 다만 요즘 A 대학에 많은 의혹이 제기되고 있다는 것을 안다”면서 “매뉴얼에 맞춰 사업을 진행했다. 모든 의혹 운운은 허위”라고 강조했다.

A 대학 모 교수는 “A 대학은 타 대학에서 교육하기 어려운 특수 분야를 교육함으로서 일자리를 창출한다. 상을 받기는커녕 이런 음해가 생겨 너무나 안타깝다”며 "A 대학의 성과를 시기하는 몇몇의 의도적인 음해"라고 주장했다.

모 교수는 "최근 몇 언론으로부터 의혹 관련 질문을 받은 바 있다. 관련 기사가 나오지 않는 것만으로도 A 대학의 깨끗함이 입증된 것 아니겠냐"며 "이런 의혹으로 대학 관계자들의 사기가 떨어질까 걱정이다. A 대학은 의혹에서 떳떳하다”고 밝혔다.

 

송해창 기자  songhc0320@newstnt.com

<저작권자 © 뉴스T&T,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해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6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고기집,일식집
대양해외여행사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