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의원들의 직계존비속 재산 공개 촉구
국민의힘 세종시당, 세종시의원들의 직계존비속 재산 공개 촉구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4.05 14: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양곤 수석대변인 '세종시의원들이 고지거부한 부동산도 조사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 발표
김양곤 국민의힘 세종시당 수석대변인 / 뉴스티앤티 DB
김양곤 국민의힘 세종시당 수석대변인 / 뉴스티앤티 DB

국민의힘 세종시당(위원장 김병준, 이하 시당)이 세종시의원들의 직계존비속 재산 공개를 촉구하고 나섰다.

시당은 5일 김양곤 수석대변인 명의로 ‘세종시의원들이 고지거부한 부동산도 조사해야 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직계존비속 재산 공개를 거부한 세종시의원들을 강하게 비판했다.

이태환 의장과 김원식 시의원 가족 땅 / 뉴스티앤티 DB
이태환 의장과 김원식 시의원 가족 땅 / 뉴스티앤티 DB

김 대변인은 “가족을 동원한 땅 투기를 적발하려면 직계존비속 재산까지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한 후 “LH 사태 이전부터 일부 시의원들이 투기 의혹으로 수사 대상에 오르면서 세종시의원들의 재산신고에 관심이 집중되었다”면서 “그런데 시의원 18명 중 10명이 직계존비속을 고지거부 하였다”며 “심지어 모친 명의로 땅을 매입한 의혹이 있는 이태환 시의회 의장조차 부모의 재산을 고지거부 하였다”고 주장했다.

채평석 시의원 땅 / 국민의힘 세종시당 제공
채평석 시의원 땅 / 국민의힘 세종시당 제공

김 대변인은 이어 “세종시 시의원들의 투기 방법은 다양하다”고 운을 뗀 후 “이태환 의장과 김원식 의원은 조치원 서북부개발지역 주변 땅을 가족이 사고 자신들은 이 땅을 통과하는 도로개설 예산을 편성했다”면서 “차성호 의원은 연서면 자기 땅(2만 6182㎡) 근처에 국가산업단지를 유치했다”며 “채평석 의원은 시의원이 된 뒤 농사를 짓겠다며 도시계획도로와 접한 부강면 논(1744㎡)을 사들였다”고 비판했다.

시의원별 고지거부 대상 / 국민의힘 세종시당 제공
시의원별 고지거부 대상 / 국민의힘 세종시당 제공

또한 김 대변인은 “시의원은 돈벌이 수단이 아니라”면서 “명예가 아니라 부를 선택하려면 의원직을 사퇴하고 땅을 사든 카지노에 가든 하고픈 대로 하면 된다”며 “시의원들에게 특별한 걸 요구하는 게 아니라”고 역설했다.

김 대변인은 끝으로 “보편적인 가치와 기준, 윤리강령에 맞게 행동하라는 것이라”면서 “단군 이래 최대 국책사업인 세종시 건설을 위해 살던 땅을 헐값에 내놓은 분들을 위해서라도 망국적 범죄는 뿌리 뽑아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