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국무총리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차질 없을 것"
정세균 국무총리 "3·8민주의거 기념관 건립 차질 없을 것"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3.08 18: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보훈처-대전시,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 개최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이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렸다. 사진은 편지를 낭독하는 박제구 유공자. / 뉴스티앤티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이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열렸다.
사진은 편지를 낭독하는 박제구 유공자. / 뉴스티앤티

충청권 최초 국가기념일인 ‘제61주년 3·8민주의거 기념식’이 8일 오후 4시 대전시청 남문광장에서 개최됐다.

이날 기념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황기철 국가보훈처장, 허태정 대전시장 등 내빈과 3·8민주의거 기념사업회 회원 및 유공자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올해 행사는 충남대학교 최원규 명예교수의 축시 ‘푸른 들풀로 솟아나라’를 주제로 열렸다.

행사는 식전 3·8민주의거 기념탑 참배 후 시청 남문광장으로 이동해 헌시 낭독과 기념사, 기념공연, 3·8찬가 제창 등 순으로 진행됐다.

특히, 3·8민주의거를 주도한 공로를 인정받은 박제구 선생이 ‘그날의 행진을 함께했던 소중한 친구들에게 보내는 편지’와 결의문을 낭독해 더욱 의미를 더했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기념사를 통해 “1960년 3월 대전의 봄은 잔인했다. 자유당 이승만 독재정권은 장기집권 야욕을 숨기지 않고, 부정과 편법으로 민주주의를 유린하고 있었다”라고 했다.

이어 “대전 한밭에 의로운 청년들은 대한민국의 정의를 지키기 위해 일어섰다”라며, “이는 3·15마산 항쟁으로 이어지고 마침내 4·19혁명으로 승화돼 이승만 독재정권을 무너트렸다”라고 평했다.

또한, “오늘 우리의 민주주의가 꽃피울 수 있었던 것은 푸른 들꽃처럼 피어난 3·8의 정신이었다. 그러나 그 사실을 깨닫는 데 무려 58년이나 걸렸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도 3·8정신을 적극 계승하고 발전시키겠다”라며, “특히, 대전시민의 숙원사업인 3·8민주의거 기념관이 차질 없이 건립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3·8민주의거는 1960년 자유당 정권의 독재와 부정부패에 항거해 지역 고등학생 1000여 명의 주도로 일어난 학생 민주운동이다.

 

제61주년 3·8민주의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 뉴스티앤티
제61주년 3·8민주의거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는 정세균 국무총리 / 뉴스티앤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