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도 프리지아는 피어납니다”
“코로나19에도 프리지아는 피어납니다”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3.03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봄향기 그윽한 봄꽃 프리지아가 활짝 피어 있다. / 부여군 제공
봄향기 그윽한 봄꽃 프리지아가 활짝 피어 있다. / 부여군 제공
봄향기 그윽한 봄꽃 프리지아가 활짝 피어 있다. / 부여군 제공
봄향기 그윽한 봄꽃 프리지아가 활짝 피어 있다. / 부여군 제공

부여군의 한 시설하우스에 봄향기 그윽한 프리지아가 한창 피어있다.

프리지아는 봄철 졸업식과 입학식에 가장 인기 있는 꽃으로 유명하며, 많이 경매되는 화종 중 하나다.

부여군 프리지아 재배 농가는 10개 농가로 농가 수는 적으나 연간 생산량은 2018년 기준 생산면적 3.5ha로서 충남 전체 프리지아 생산량의 약 40%를 차지하고 있다.

그러나 코로나19로 인해 졸업식과 각종 행사 취소로 가격이 가장 높은 시기임에도 불구, 출하를 앞둔 요즘 꽃 소비가 크게 줄고 가격도 급락하여 농가의 시름이 깊어지고 있다.

부여군프리지아연구회에 따르면 전년도 화훼공판장 경매시세 대비 20~50% 하락했다.

이에 부여군은 관내 프리지아 농가의 온라인 쇼핑몰 판매를 위해 온라인 쇼핑몰 업체와 협의하여 새로운 판로 개척을 모색 중이다.

군 관계자는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화훼 농가를 돕기 위해 쇼핑몰 연계, 꽃 소비 촉진 캠페인 전개 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 나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