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주택가격 안정 및 주거지원 대책 발표
대전시, 주택가격 안정 및 주거지원 대책 발표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1.03.03 14: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내 3만3천호 공급 등 2023년까지 7만1천호 공급
아파트 / 뉴스티앤티DB
아파트 / 뉴스티앤티DB

대전시는 시민 주거안정을 위한 '주택가격 안정화 종합대책'을 수립, 3일 발표했다.

그동안 대전 주택시장은 수도권에 비해 저평가된 주택가격, 외지인 투기세력에 의한 가격급등으로 주택가격이 상승했다는 것.
여기에 최근 저금리로 인한 유동성 증가로 주택가격이 지속 상승하고 있다.

이에 시는 주택공급 관리와 가격 안정을 위한 ▲주택공급 관리 ▲분양가 안정 ▲정부 주택공급 대책에 따른 대전시(안)을 마련하고 있다.

이에 따라 시는 올해 3만4천호 공급을 시작으로 2023년까지 7만1천호가 공급될 예정이다.
오는 2030년까지 12만9천호의 주택공급을 통해 주거안정을 지원할 계획이다.

함께 2030년까지 주택보급률을 선진국 수준인 113%를 확보, 균형있는 주택수급과 주거권 확보를 위한 정책을 추진할 예정이다.

시는 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주거안정 지원을 위한 대전 드림타운(3천호) 정책을 통해 연내 1778호를, 내년까지 3345호를 착공할 예정이다.
 앞으로 국비사업 발굴을 통해 드림타운 공급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분양가 안정화 대책을 위해 지역 실수요자 보호 및 외지 투기세력 차단을 위한 공동주택 분양신청 자격을 시 거주 3개월에서 1년으로 강화했다.
시는 주택가격 상승을 억제하고자 전문가로 구성된 '공동주택 사업비 검증단'을 운영해 갑천1BL을 포함한 4개 단지 분양가를 3.3㎡당 64~79만 원을 하향 조정했다.

또 부동산 경기 과열에 따른 거래 질서 교란 행위 방지 및 안정적인 부동산 거래행위 정착을 위해 일명 '떳다방' 단속 등 부동산 시장 단속을 강화해 투기수요를 차단해 나가기로 했다.

이밖에 '정부 주택 공급 확대 대책'으로 정부의 2.4 대책인 '공공주도 3080+ 대도시권 주택공급 획기적 확대 방안' 추진에 대응하기 위해 자치구, LH, 대전도시공사 등이 참여하는 TF팀을 구성했다.
시는 도심공공주택 대상지로 준공업지역 및 소규모 주택정비 사업 가능 지역을 적극 발국, 주택공급을 늘릴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부동산 시장 안정을 위한 안정화 대책이 추진되면 균형있는 주택공급 및 주거복지가 향상될 것"이라며 "무주택.청년.신혼부부.고령자 등 대전 드림타운 주택공급을 통한 주거안정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