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대전시당, 3.1절 참배 관련 논란 해명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저격
국민의힘 대전시당, 3.1절 참배 관련 논란 해명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저격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1.03.03 17: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정민 수석대변인 '삼일절 참배를 민주당 교류의 장으로 여겼다니!'라는 제목의 논평 발표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광역시당 / ⓒ 뉴스티앤티

국민의힘 대전시당(위원장 장동혁, 이하 시당)이 3.1절 참배 관련 논란 해명에 나선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을 저격하고 나섰다.

시당은 3일 홍정민 수석대변인 명의로 ‘삼일절 참배를 민주당 교류의 장으로 여겼다니!’라는 제목의 논평을 발표하고, 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을 싸잡아 비판했다.

홍 대변인은 “민주당이 자체 행사에 관용차를 사용하고 내놓는 변명이 한심하다”고 운을 뗀 후 “권중순 시의회의장은 한 언론을 통해 ‘교섭단체에 대해 소속 정당과 교류·협력을 위한 행사에 관용차량을 지원할 수 있다’는 조례를 근거로 들었다”면서 “권 의장 말대로라면 ‘삼일절 참배’를 민주당이 교섭단체로서 소속 정당과 교류·협력을 위해 진행한 ‘자체 행사’로 전락시킨 것을 자인한 셈이라”며 “삼일절 참배를 자신들끼리 교류하고 협력하는 행사 정도로 스스로 여긴 것이라니 뭐라 따지기도 부끄럽다”고 주장했다.

홍 대변인은 이어 “이뿐만이 아니라”고 언급한 후 “권 의장이 제시한 조례에 대한 해석도 아전인수 격이라”면서 “조례에는 교섭단체 기능을 지원하기 위해 ‘출장 등에 관용차 지원’이라고 명시되어 있다”며 “이 외에는 '그 밖에 교섭단체 기능을 효율적으로 수행하기 위한 사업비 지원' 정도를 확대해석해야 하는 것 말고는 근거를 어디에서도 찾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홍 대변인은 끝으로 “잘못했으면 서둘러 인정하고 사과하는 것이 도리라”면서 “잘못을 덮으려 더 큰 잘못을 하고, 다른 잘못을 다시 저지르는 어리석은 짓은 반복해서는 안 된다”며 “삼일운동의 숭고한 정신에 한 점 부끄럼 없도록 민주당은 지금이라도 시민에게 잘못을 밝히고 사죄하길 바란다”고 촉구했다.

한편. 대전시의회는 지난 1일 3.1절 행사 당시 국민의힘 소속 우애자 의원의 버스 탑승 희망과 관련하여 “현충원 참배가 민주당 행사이기 때문에 국민의힘 의원이 버스에 탑승해 함께 현충원에 가는 것이 맞지 않는다”고 통보하여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