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십시일반 '3억6천'...447가구에 80만원씩 지원
영동군, 십시일반 '3억6천'...447가구에 80만원씩 지원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1.03.03 11: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 피해가정 447가구에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영동군청 / 뉴스티앤티 DB
영동군청 / 뉴스티앤티 DB

충북 영동군이 지난 한해 군민들의 관심과 사랑으로 십시일반 모은 코로나19 성금으로 위기가구 등 447명에 80만 원씩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3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군민들의 마음이 하나둘씩 쌓여 1년도 안 된 짧은 기간에도 불구하고 3억7000만 원이 넘는 성금이 모아졌다.

군은 정성으로 마련된 이 소중한 성금을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움이 가중된 취약계층, 사례관리 대상자 및 위기가정 등 447명을 선정해, 각 80만원 정도씩, 총 3억 6400만원의 생활안정지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지원 대상은 각 읍·면의 협조를 통해 생활이 어렵거나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가정을 선발했다.

나머지 남은 성금은 코로나19 극복과 취약계층 방역지원, 생활지원 등의 용도로 사용할 예정이다.

군은 군민들의 따듯한 마음이 다시 지역사회로 환원돼, 지역의 위기상황을 극복하고 복지사각지대 해소에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군 관계자는 "혹독한 경기불황 속에서도, 이웃과 지역사회에 대한 애정으로 특별한 나눔을 실천해 주신 군민들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며, “군민들의 사랑이 가득 담긴 지원금이, 주위 어려운 이웃의 위기극복과 생활안정에 요긴히 쓰여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