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올 상반기 아파트 분양 대거 지연될 듯
대전지역, 올 상반기 아파트 분양 대거 지연될 듯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1.03.01 12: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용문동 재건축 6.7월...천동3구역, 선화구역은 하반기 분양
아파트 / 뉴스티앤티DB
아파트 / 뉴스티앤티DB

올 상반기 대전지역 아파트 분양계획이 다소 늦춰질 전망이다.

업계 및 재건축조합 등에 따르면 서구 용문 1.2.3구역을 비롯 동구 천동3구역, 중구 선화구역 등의 분양 일정이 다소 지연될 전망이다.
이는 아파트 대다수가 재정비사업인 만큼 사업절차 지연이 발생하면 분양은 더 늦춰질 공산이 크다.

대전시가 밝힌 '2021년 월별 주택공급(분양) 계획'에 따르면 올 상반기 모두 23곳에서 분양을 예정하고 있다.
이 기간 실수요자들로부터 관심을 사고 있는 서구 용문 1.2.3구역과 천동 3구역 등 대단지들이 포함돼 있다.

서구 용문 1.2.3구역의 경우 이달 분양 계획이었다. 그러나 오는 5, 6월 또는 하반기 분양도 배제할 수 없다는 것.
용문동 재건축은 용문동 225-9번지 일원에 2763 세대 공동주택을 짓는 사업이다. 포스코와 계룡건설이 시공을 맡았다.

원도심 분양 예정 단지들도 일정이 다소 지연된다.

올해 6월로 분양이 예고됐던 동구 천동 3구역은 7월로 연기됐다.
천동3구역 주거환경개선사업은 동구 천동.효동 일원 16만3000㎡ 부지에 총 3463 세대를 공급한다.
해당 사업은 동구와 LH, 계룡건설이 민.관 공동으로 진행된다.

선화재정비촉진구역 재개발과 동구 가양동에 공급되는 다우건설의 휴리움도 분양이 지연될 전망이다.

선화구역 재개발은 중구 선화동 339-55번지 일대 선화재정비촉진구역 3만7693㎡에 지하 3층~지상 25층 공동주택 997세대 등을 짓는 사업이다.
이 사업은 다우건설, 효성중공업 컨소시엄이다.

조합 관계자는 "당초 4월로 분양이 예정돼 있으나 절차 지연 등으로 하반기에 분양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또 동구 가양동7구역 재건축도 다소 늦어질 것으로 보인다. 이 아파트는 오는 4월 분양할 계획이었으나 한 달 뒤 5월에 분양할 계획이다.

가양7구역은 연면적 3만2365㎡에 용적률 248%, 지하 2층, 지상 25층 260세대 규모다.

이 밖에 내달 분양 예정인 중구 목동4구역 재개발도 5월로 변경됐다.
목동 4구역 재개발은 목동 34-11번지 일원 1만9896㎡에 공동주택 420세대가 들어선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올해 분양이 예정된 대자수 단지들이 정비사업이어서 사업 절차 지연 등으로 분양이 연기된 것"이라며 "지난해 분양 물량들이 올해로 지연된 것도 한 원인"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대전지역 첫 분양 선화동 한신더휴 주상복합은 당초 일정대로 지난달 26일 분양에 돌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