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퇴임…2일 도립대 총장 취임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 퇴임…2일 도립대 총장 취임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2.26 2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 낸 일등 공신
제35대 김용찬 행정부지사 이임식 / 충남도 제공
제35대 김용찬 행정부지사 이임식 / 충남도 제공

‘뼛속까지 충남 공무원’이라 평가를 받아온 김용찬 충남도 행정부지사의 퇴임식이 26일 충남도청에서 열렸다.

이날 이임식 후 김 부지사는 제7대 충남도립대학 총장으로 임명 받았다.

김 부지사는 1992년 제36회 행정고시를 통해 공직에 입문해 충남도와 행정안전부, 대통령 비서실 등에서 요직을 두루 거쳤다.

충남에서는 도정 핵심 보직인 혁신정책기획관과 도청이전추진본부장, 의회사무처장을 거쳐 2015년 기획조정실장을 역임했다. 이어 2017년부터 행정안전부 지역혁신정책관으로 근무하다 지난 2019년 제35대 행정부지사로 중책을 맡았다. 

김 부지사는 민선 7기 양승조 충남지사와 발을 맞추며 혁신도시 지정, 연구‧개발(R&D) 집적지구 조성, 유망신산업 발굴, 정의로운 에너지 전환 등 충남의 지속가능한 발전을 이끌어 낸 일등 공신이다. 

특히 코로나19 위기로 인한 비상체계 상황에서도 재난안전대책본부와 경제위기대응본부를 모두 아우르며 방역과 경제의 위기 앞에 충남의 저력이 드러나도록 힘썼다. 

그 결과, 3년 연속 정부합동평가 1위, 시도지사 공약이행평가 최고등급, 정부예산 사상 최대 확보 등을 일궈냈다.

김 부지사는 “취임 후 조직 내 소통을 최우선으로 삼고 직원들과 거리낌 없이 마음을 나누고자 노력해왔다”며 “도에 당면한 과제들이 가시적인 성과를 거두도록 최선을 다해왔다”고 말했다. 

이어 “도정의 중심은 바로 공직자 여러분이며, 용기와 소신을 갖고 도전적인 자세로 도정에 임해주길 바란다”며 공직자들에 대한 응원의 메시지를 덧붙였다. 

이날 퇴임식에 참석한 도청 공무원들의 얼굴에는 감사와 아쉬움이 교차했다. 

양승조 충남지사는 이 자리에서 “김 부지사께서는 30여 년 공직의 경륜을 토대로 도정을 빈틈없이, 또 훌륭하게 통솔했다”며 “어디에 계시든 우리 도정을 위해 충고와 고견을 아끼지 말아 달라. 앞날에 보람과 영광이 함께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다음달 2일 충남도립대학 총장으로 취임한다.

 

/ 충남도 제공
김용찬 행정부지사는 26일 이임식 후 양승조 충남도지사로부터 충남도립대학 총장 임명장을 받았다. / 충남도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