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등록표 등·초본 신청서 새롭게 바뀐다!
주민등록표 등·초본 신청서 새롭게 바뀐다!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1.02.24 13: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과거 주소변동 사항’ 표기기간 직접 입력란 신설
고령자 등이 쉽게 읽고 작성할 수 있도록 ‘큰 글자 서식’ 도입
주민등록표 등·초본 개정 시행규칙 관련 홍보포스터
주민등록표 등·초본 개정 시행규칙 관련 홍보포스터

앞으로는 주민등록표 등·초본에 기재되는 ‘과거의 주소 변동 사항’을 본인이 필요한 기간만큼 선택할 수 있게 되어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주민등록표 초본을 최초 발급받거나 국가유공자 등의 유족이 부모인 경우에는 부모 모두 수수료를 면제받을 수 있게 되며, 등·초본 교부 신청서의 글자크기(10pt → 13pt) 및 작성란도 확대·제공하여 고령자 등이 민원서류를 읽고 쓰기 쉬워질 전망이다. 

행정안전부(장관 전해철)는 24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주민등록법 시행규칙이 3월 1일(월)부터 시행된다고 밝혔다. 

먼저, 등·초본 교부를 신청하는 경우, ‘과거의 주소 변동 사항’의 표기기간을 필요한 만큼 선택할 수 있도록 “직접 입력” 항목이 추가된다. 

이전에는 “전체 포함”, “최근 5년 포함”으로 구성되어 있어, 7년의 주소 정보가 필요한 경우에는 “전체 포함”을 선택할 수밖에 없어 7년을 초과하는 주소 변동 이력도 모두 표시되는 문제가 있었다. 

이번 개정을 통해 개인정보 자기결정권을 강화함으로써 불필요한 개인정보 노출이 최소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주민등록표 등·초본 개정 시행규칙 관련 홍보포스터
주민등록표 등·초본 개정 시행규칙 관련 홍보포스터

또한 주민등록표 초본을 최초 발급받거나 국가유공자, 5·18민주유공자, 특수임무유공자 등의 유족이 부모인 경우에는 부모 모두 수수료가 면제된다.

아울러 지금까지 국가유공자 등의 유족이 부모인 경우에는 나이가 많은 1인만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았으나, 3월 1일부터는 나이와 관계없이 부모 모두 수수료 면제 혜택을 받을 수 있다.

이 외에도 3월 1일부터 고령자 등이 민원서류를 읽고 쓰기 쉽도록 등·초본 교부 신청서의 글자크기(10pt → 13pt) 및 작성란을 확대·제공한다.

박성호 지방자치분권실장은 “이번 개정을 통해 그동안 행정 편의적 관점에서 제공되었던 개인정보에 대해 국민들이 개인정보 자기결정권 행사를 가능하게 하여 원하는 수준에서의 정보제공이 이루어지도록 하였다”며, “앞으로도 국민의 입장에서 주민등록제도가 불편 없이 활용될 수 있도록 제도개선에 더욱 노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