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하철...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도입
대전지하철...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도입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2.24 13: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몰카 촬영·에스컬레이터 사고 등 실시간 경보음 울려 신속대응 조치
대전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인공지능 CCTV 안전시스템' 상황실 / ⓒ 뉴스티앤티
대전 지하철 역사에 설치된 '인공지능 CCTV 안전시스템' 상황실 / ⓒ 뉴스티앤티

대전시가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을 지하철 역사 내 도입한다.

시는 24일 시청역에서 ‘인공지능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시연회’를 열고, AI 기반 도시철도 안전시스템에 대해 설명했다.

이는 정부 디지털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AI 실시간 모니터링을 통해 안전한 역사환경 조성과 시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도시철도를 만들기 위해 추진됐다.

시스템 구축에는 대전시, 대전도시철도공사, 한국기계연구원, 한밭대학교, 다수의 벤처기업이 참여했다.

시스템은 ▲ 인공지능 CCTV 영상 안전시스템(3마 스테이션) ▲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 모니터링으로 구성됐다.

 

안전사고 발생 시 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3마 스테이션)은 경보를 울려 역무원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 ⓒ 뉴스티앤티
대전시가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을 지하철 역사 내 도입한다. 안전사고 발생 시 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은 경보를 울려 역무원이 신속히 대응할 수 있도록 돕는다. (사진=구조활동 시연) / ⓒ 뉴스티앤티

'3마 스테이션'은 역사에 설치된 AI CCTV를 활용하여 13종의 이상행동 을 감지하고 6종의 객체를 추적해, 안전사고 발생 시 역무원이 신속하게 대응할 수 있도록 조치한다.

'기계·시설물 상태 분석 인공지능 모니터링'은 역사 내 기계모터 등에 설치한 IoT(사물인터넷) 센서로 실시간 전류·진동 데이터를 수집하고, 인공지능이 분석해 기계·시설물의 고장과 이상 징후를 진단·예측한다.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시연회가 24일 오전 10시 30분 대전시청역에서 열렸다. / ⓒ 뉴스티앤티
인공지능(AI) 스테이션 안전시스템 시연회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은 “앞으로 데이터와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도시문제를 해결하는 인공지능 기반의 스마트시티를 만들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은 “4차 산업혁명 시대 대전이 나아가야 할 방향이라고 생각하고, 시의회도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김인술 대전도시철도공사 기술이사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로봇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현장에 적용해 더욱 안전하고 편리한 도시철도로 만들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