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 매우 송구"
허태정 대전시장 "옛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 매우 송구"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2.23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속하고 철저한 진상 조사 실시, 감사 결과에 따라 책임 물을 것"
허태정 대전시장은 23일 최근 소통협력 공간 사업을 추진 과정에서 물의를 빚은 옛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23일 소통협력 공간 사업 추진 과정에서 논란이 된 옛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 ⓒ 뉴스티앤티

허태정 대전시장이 최근 소통협력 공간 사업 추진 과정에서 물의를 빚은 옛 충남도청 시설물 훼손과 관련해 23일 공식 사과했다.

허 시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 앞서 “시민 여러분께 실망과 걱정을 끼쳐 드린 것에 대해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며 고개를 숙였다.

이어 “행정 절차상의 미숙함, 여러 의혹과 관련해 신속하게 철저한 진상 조사를 실시하겠다”면서 “조사 과정 중 밝혀지는 문제점에 대해 엄중히 책임을 묻고, 저도 새로운 마음으로 시정을 이끌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허 시장은 이번 사건의 주무과장이 사의를 표명한 것과 관련, “문제가 된 부분에 대한 도의적인 책임을 갖고 사표를 제출한 것으로 안다”라며 “감사위에서 신속하고 투명하게 조사가 이뤄질 것이고, 감사 결과에 따라 책임을 묻겠다”라고 말했다.

또, 셀프 감사 지적에 대해 “이성규 신임 감사위원장을 감사 과정에서 배제하고, 감사 전문가를 추가 투입해 공정한 조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이 위원장은 소통협력 공간 사업이 한창 추진되던 지난해 전결권을 행사한 인물로, 이번 사건 감사에 부적합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한편, 대전시는 지난 2018년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 '지역거점별 소통협력공간 조성사업'에 선정돼 옛 충남도청사 시설개선 공사를 추진했다.

하지만 사업 추진 과정에서 옛 충남도청사의 소유자(문화체육관광부·충남도)의 승인 없이 담장에 식재된 향나무를 무단 벌목하고, 담장과 부속 건물을 정비하는 등 공사를 강행해 시민들의 공분을 샀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