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투명노동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투명노동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02.23 08: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투 명 노 동

함박눈이 온 새벽
아파트 출입구까지
눈이 깨끗하게 쓸려 있었다.

새벽 출근길
살 타는 냄새로 어지럽던 먹자골목
쓰레기장이 환했다.

지하철 입구
인도에서 지상의 엘리베이터까지
머리를 빗듯 비질 되어 있다.

새벽 5시 40분, 첫 지하철
차량 바닥이 사무실같이 깔끔하게
물걸레질 되어 있다.

보이지 않는 손
투명한 손이
내 가슴 속에 쑤욱 들어왔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