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미발굴 충북독립운동가 실태조사 연구모임」, '단재 신채호선생 85주기 추모식' 참배
충북도의회 「미발굴 충북독립운동가 실태조사 연구모임」, '단재 신채호선생 85주기 추모식' 참배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1.02.21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구모임 본격 활동 통해 도내 미발굴 독립운동가 발굴 의지 다져
충북도의회 「미발굴 충북독립운동가 실태조사 연구모임」은 21일 낭성면 귀래리 단재사당 앞에서 열린 '단재 신채호선생 85주기 추모식'에 참배함으로써 도내 미발굴 독립운동가 발굴 본격화에 나섰다(사진 왼쪽부터 이상식, 장선배, 송미애, 이상욱, 김영주, 이옥규 의원).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미발굴 충북독립운동가 실태조사 연구모임」은 21일 낭성면 귀래리 단재사당 앞에서 열린 '단재 신채호선생 85주기 추모식'에 참배함으로써 도내 미발굴 독립운동가 발굴 본격화에 나섰다(사진 왼쪽부터 이상식, 장선배, 송미애, 이상욱, 김영주, 이옥규 의원).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의장 박문희) 「미발굴 충북독립운동가 실태조사 연구모임(대표 송미애 의원, 이하 연구모임)」이 본격 활동에 나섰다.

연구모임은 21일 낭성면 귀래리 단재사당 앞에서 열린 ‘단재 신채호선생 85주기 추모식’에 참배함으로써 도내 미발굴 독립운동가 발굴의 의지를 다졌다.

지난 2018년 「충북독립운동사 연구모임(대표 이상식)」의 연구결과를 근거로 후속작업에 나선 연구모임은 현재 국가기록원에 보관된 충북 출신 행형 기록물 중 미포상자 관련 판결문을 살펴보면, 238명분 396건에 이르고 있으며, 이를 독립유공자 포상기준으로 분석하면 대략 146명 정도가 포상가능 대상일 것으로 예상되고, 추가 발굴 또한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연구모임 대표를 맡고 있는 송미애 의원은 박걸순 충북대 교수와 함께 국가기록원 자료 검토와 독립운동가 공적 검증에 대한 노력, 유족 찾기 등과 아울러 지자체 유관기관과 후손이나 문중 등의 참여도 유도해 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연구모임에는 대표를 맡고 있는 송미애 의원과 장선배, 허창원, 김영주, 이상식, 전원표, 황규철, 이옥규 의원 등 8명이 참여하고 있으며, 운영위원회 이상욱 의원이 자문으로 함께하고 있다.

제85주기 단재신채호선생추모식은 코로나19로 인해 공식행사를 취소하고 참석 인원을 최소화 하는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