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세복 영동군수 긴급브리핑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
박세복 영동군수 긴급브리핑 “코로나19 확산 방지 총력”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1.02.21 10: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세복 영동군수가 21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영동군 제공
박세복 영동군수가 21일 오전 코로나19 관련 긴급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영동군 제공

박세복 영동군수가 우즈베키스탄 국적 유학생들의 잇따른 코로나19 집단 발생과 관련해 신속한 진단과 조치로 확산을 막겠다고 밝혔다.

영동지역에서는 20일부터 21일 새벽까지 총 7명의 추가 확진자가 발생했다.

박 군수는 21일 오전 긴급 브리핑을 열고 "비교적 안정을 되찾았던 영동군에, 코로나19 확진자 7명이 추가 발생해 매우 안타깝고 송구스럽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영동은 코로나19의 추가 확산을 막고 상황을 조기에 종식시켜야 할 때”라고 강조하며, “역학조사와 선별진료소를 확대 운영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고 있다”며, 적극적이고 체계적인 방역 조치사항을 전했다.

박 군수는 “특히, 지역내 외국인 유학생들에게 진담 검사를 받도록 권고했으며, 미 이행시 행정명령을 내리고, 외국인 근로자를 대상으로도 신속항원 검사도 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군은 지난 20일 우즈베키스탄 유학생 첫 확진자 발생 이후, 전수조사를 위해 지역 대학교 기숙사 입구에 선별진료소를 운영하며 진단 검사를 실시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5명의 추가 확진자를 찾아냈으며, 확진자들의 동선과 접촉자 등을 파악하기 위해 CCTV․카드사용내역․현장 확인․GPS 추적 충북도 요청 등 조속한 역학 조사를 벌였다.

또한, 보건소 방역기동반을 운영해 확진자 발생 상황에 대비하고 확진자 거주지와 이동 동선을 긴급 방역해 혹시 모를 위험요인을 최소화했다.

박 군수는 "군민 여러분께서도 마스크 착용, 타지역 방문 및 사적모임 자제 등 개인 방역관리에 더욱 철저를 기하여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