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요 현안 국비 요청
허태정 대전시장,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주요 현안 국비 요청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1.01.22 22: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병석 의장 대전시청 방문...대덕특구 재창조 사업 국가프로젝트 관리방안 등 건의 및 환담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대전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2021년 시정의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사진 왼쪽부터 서철모 행정부시장, 허태정 시장, 박병석 국회의장,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김명수 과학부시장 ). / 대전시청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대전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2021년 시정의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사진 왼쪽부터 서철모 행정부시장, 허태정 시장, 박병석 국회의장, 권중순 대전시의회 의장, 김명수 과학부시장 ). / 대전시청 제공

허태정 대전시장은 22일 대전을 방문한 박병석 국회의장에게 2021년 시정의 추진방향을 설명하고, 주요 현안에 대해 국회 차원의 국비 지원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이날 대전시는 업무보고를 통해 지난해 코로나19 방역과 지역경제 위기를 극복해 가는 과정에서도 오랜 숙원사업을 해결하고, 혁신성장 동력을 확보하는데 있어 적극적인 국회의 지원과 관심에 대해 감사의 마음을 전했으며, 올해 시정방향으로 대전형 뉴딜의 본격적인 추진을 통한 디지털 혁신경제 전환과 ‘걷기 좋은 천리 길’을 조성하는 등 탄소중립을 실현하는 것은 물론, 충청권 메가시티를 중심으로 중부권의 거점 도시로서 국가 균형발전을 선도할 것을 보고했다.

주요 현안으로는 대덕특구 재창조 사업을 국가프로젝트로 관리방안과 함께 충청권 메가시티의 기반이 될 수 있는 광역철도 2단계 건설과 보령~대전~보은 고속도로 건설이 국가계획에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했으며, 주요 국비사업으로는 ▲ 트램 지선 신설 추진 ▲ 유성대로~화산교(동서대로) 도로 개설 ▲ 도안동로 확장공사 ▲ 대전교도소 이전 ▲ 혁신도시 조성 및 공공기관 유치 ▲ 서대전~진주 간 철도 건설 ▲ 서대전IC~두계3가(국도 4호선) 도로 확장 ▲ 도심 통과 경부선‧호남선 철도 지하화 ▲ 대전의료원 설립 ▲ 호남선 고속화 사업 등을 건의했다.

허태정 시장은 “올해는 민선7기의 축적된 경험과 성과를 토대로 대전이 대한민국 균형발전을 선도하며, 새로운 도약의 성과를 창출해 내야하는 중요한 한 해”라며, “한국판 지역균형 뉴딜의 성공과 혁신도시의 새로운 모델 등이 대전에서 제시될 수 있도록 국회의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드린다.”고 요청했다.

박병석 국회의장은 이에 “지난해 트램 승인, 혁신도시 지정, 의료원 예타면제 등 의미 있는 일들이 많이 있었다”며, “이제 시작이니 각 사업들의 내실을 채워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는 한편, “최근 거론되고 있는 기상청과 3개 기관 이전과 관련해서 앞으로 이 기관들이 대전발전에 기여할 수 있도록 준비해 달라”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