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해 첫 날 셋째아 출산...지원금 4천만 원 수령
새해 첫 날 셋째아 출산...지원금 4천만 원 수령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1.01.18 20: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천시 3쾌(快)한 주택자금 지원 사업' 첫 수혜 가정 탄생

충북 제천시가 인구 증가 정책의 일환으로 시행 중인 '제천시 3쾌(快)한 주택자금 지원 사업'의 첫 수혜 가정이 탄생했다.

바로 제천시 강제동에 거주하는 두 아들의 아빠 박모 씨다. 그는 올해 1월 1일 그토록 원하던 딸을 출산하며 다둥이 가정의 아빠가 됐다.

제천시는 주택자금 지원사업의 첫 대상 가정 선정과 새 생명의 탄생을 축하하기 위해 18일 화산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신축년 출생기념 선물(제천에서 태어났“소”)을 박 씨에게 전달했다.

박 씨는 “아내와 그토록 기다리던 딸이었지만 주택구입에 따른 대출금과 세아이의 양육에 대한 경제적 부담이 가장 걱정이었다”며, “시에서 올해부터 추진하는 4천만 원의 주택자금을 지원 받게되어 든든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상천 시장은 “상서로운 기운이 물씬 일어나는 신축년 새해에 모든 가정에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를 바란다”며, “올 한해 제천시에 아이의 힘찬울음 소리가 가득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제천시의 '3쾌(快)한 주택자금 지원 사업'은 주택자금지원과 출산자금지원 두 가지로 구성되어 있다.

결혼 후 5천만 원 이상 주택자금대출(매매, 전세)을 받은 가정에서 신생아 출산 후 신청할 수 있는 '주택자금지원'은 ▲ 첫째 150만 원 ▲ 둘째 최대 1천만 원 ▲ 셋째 최대 4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시는 셋째아까지 출산 시 최대 5천150만 원까지 대출금을 갚아줌으로써 살 집을 구하기 어려워 결혼을 꺼리는 청년들이 결혼에 성공하고 자연스럽게 출산으로 이어지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택자금 대출을 받지 않은 가정에서 신생아 출산 후 신청할 수 있는 '출산자금지원'은 ▲ 첫째 120만 원 ▲ 둘째 8백만 원 ▲셋째아 이상 3천 2백만 원까지 지원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