혼술족 사로잡았다...'유성 골든에일' 2만 병 달성
혼술족 사로잡았다...'유성 골든에일' 2만 병 달성
  • 박소영 기자
  • 승인 2021.01.18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성구, 지역특산품 수제맥주 '유성 골든에일'...관광 활성화와 지역경제 견인 기대
유성 골든에일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만 병을 달성했다. / 대전 유성구 제공
유성 골든에일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만 병을 달성했다. / 대전 유성구 제공

유성 골든에일이 출시 5개월 만에 누적 판매량 2만 병을 달성했다.

'유성 골든에일'은 지역 이름을 담은 수제맥주로, 대전 유성구와 바이젠하우스의 업무협약으로 지난해 8월 출시됐다.

부드러우면서도 시트러스한 상쾌함과 100% 올몰트(보리)의 고소함이 매력적이며, 한여름 태양 아래에서 즐길 수 있는 상쾌한 에일맥주의 특징이 돋보인다.

바이젠하우스에 따르면 지난해 유성 골든에일 출시로 연 매출액이 소폭 상승했고, 약 5개월 간 판매한 유성 골든에일의 매출액은 총 매출액의 30%를 웃돌았다.

높아진 수제맥주의 인기와 함께 코로나19로 증가한 ‘혼술족’ 덕분인 것으로 풀이된다.

정용래 구청장은 "올해는 유성온천문화축제 등 주요 행사에서 유성 골든에일을 선보일 계획"이라며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유성의 브랜드 가치를 높이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