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숫눈에 대하여
[송세헌 - 可人의 아침산책] 숫눈에 대하여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01.16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제공
송세헌 제공

숫눈에 대하여

- 송세헌

하얗게 눈 덮힌 벌판을
함부로 가지마라.

하늘은 바다처럼
높은 것은 낮게
낮은 것은 높게
도토리 키 같이 맞추어 놓았으니
길이 아닌 곳에 발을 딛지 마라.
한 송이 한 송이 눈꽃으로
이 간극을 메꾸었으니
언덕은 낮고
계곡은 높게 덮였다.
하늘은 체스판을 보듯
잠시 자기 피조물을 보면서
궁리 중인게다.

나의 등에도 
내 어깨가 높다고
따순 눈이 내린다.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송세헌 옥천중앙의원 원장, 시인, 사진작가

* 숫눈 : 눈이 와서 덮인 후에 아직 아무도 지나지 않은 상태의 눈을 말한다. 눈이 쌓인 모습에 ‘순결함’의 인상을 투영시킨 말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