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시, 시청사 임시선별진료소 2월 28일까지 연장 운영
천안시, 시청사 임시선별진료소 2월 28일까지 연장 운영
  • 곽남희 기자
  • 승인 2021.01.13 19: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말·평일 관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검사
천안시청사 인근 임시선별진료소 / 천안시 제공
천안시청사 인근 임시선별진료소 / 천안시 제공

충남 천안시는 시청사 인근에 설치한 전 시민 대상 무료 임시선별진료소를 2월 28일까지 연장하고, 주말·평일 관계없이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요양병원 등 감염취약시설 선제검사와 시민들의 자발적 검사 등 급증하는 검사 수요에 대응하고, 2월 설 명절 전후 인구 대이동 등 감염 위험요소에 대비해 수도권보다 한발 빠른 촘촘한 방역태세를 갖추기 위해 이와 같이 결정했다.

지난해 12월 24일부터 운영 중인 임시 선별진료소는 19일간 11일 기준 9,000여 건의 진단검사를 실시했다. 이 중 17명의 숨은 확진자를 조기에 발견해 지역사회 감염을 사전에 차단하는 성과를 거두고 있다.

외국인 집단감염 관련 병천 임시선별진료소 진단검사 수를 포함하면 양 임시선별진료소의 검사건수는 1만 2000여 건으로 누적 검사건수의 10%에 달해 임시선별진료소가 검사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데 기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가 의심되거나 불안하다면 주저하지 말고 진단검사를 받아 달라"고 당부하면서 “시민들의 안전한 일상을 위해 선제적 검사 및 신속한 역학조사를 실시하는 등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