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고] 허기
[기고] 허기
  • 뉴스티앤티
  • 승인 2021.01.11 22: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집 밖을 나서면

배가 부른데도

걸신 들린듯 허기가 든다.

 

어쩌면 가족이 옆에 없어

외로움이 쌓이고 허전해서

그런지도 모른다.

 

사람들은 밥 힘으로

산다고 하는데 그보다

더 큰 것은 가족의

힘이었다.


- 류지탁 시인의 <허기> -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