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을지대병원,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 극적 타결
대전을지대병원,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 극적 타결
  • 이용환 기자
  • 승인 2020.12.31 22: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파업종료로 31일부터 병원 정상 운영 돌입
김하용 병원장 "2021년 새해를 맞아 노사가 화합하여 심기일전의 자세로 신뢰를 회복하고 지역의료기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자 최선의 노력 다할 것" 약속
대전을지대학교병원 / 뉴스티앤티 DB
대전을지대학교병원 / 뉴스티앤티 DB

대전을지대병원(원장 김하용)은 31일 2020년 임금 및 단체협상이 극적으로 타결됐다고 밝혔다.

대전을지대병원은 이로써 지난 7일부터 24일간 진행돼온 파업사태가 종료되고 병원이 정상 운영에 들어갔다.

대전을지대병원에 따르면, 대전지방고용노동청에서 병원과 노동조합(민주노총 보건노조 을지대병 지부) 간에 진행된 마라톤협상 끝에 31일 새벽 여러 쟁점사안에서 노사가 잠정 합의를 이루었으며, 노조원들은 이에 따라 31일 아침 전원 업무에 복귀하여 진료와 예약 그리고 입원 등 모든 병원 업무가 정상적으로 이뤄지고 있다.

이번 노사합의 주요 내용은 ▲ 임금총액 3.34% 인상 ▲ 응급콜수당 인상 ▲ 육아휴직비 신설 ▲ 병원활성화 격려금 지급 ▲ 각종 수당의 기본급 통합 ▲순차적 인력 충원 및 정규직화(2021년 90% 정규직화) 등이며, 별도 합의사항으로 병원의 이미지 개선과 지역사회의 신뢰회복을 위해 노사가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김하용 병원장은 “그동안 파업사태로 환자 및 지역 주민들께 여러 가지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송구하게 생각한다”면서 ”새롭게 시작하는 2021년 새해를 맞아 노사가 화합하여 심기일전의 자세로 신뢰를 회복하고 지역의료기관으로서의 소임을 다하고자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약속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