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해외에서도 호평...고품위 '불리온(bullion) 메달'
[포토] 해외에서도 호평...고품위 '불리온(bullion) 메달'
  • 최종환 기자
  • 승인 2020.12.15 18: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조폐공사, '불리온 메달'...최근 3년 수출 1억 달러 달성
2020 타이거 불리온 메달 앞면(좌)과 뒷면(우). ‘불리온’(bullion)은 미국의 독수리 등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을 주제로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주화나 메달을 말한다. 수집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판매가격이 귀금속 시세에 연동돼 시세차익을 겨냥한 실물 투자수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 한국조폐공사 제공
2020 타이거 불리온 메달 앞면(좌)과 뒷면(우) / 한국조폐공사 제공
‘불리온’(bullion)은 미국의 독수리 등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을 주제로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주화나 메달을 말한다. 수집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판매가격이 귀금속 시세에 연동돼 시세차익을 겨냥한 실물 투자수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2020 치우천왕 불리온 메달 앞면(좌)과 뒷면(우) / 한국조폐공사 제공‘불리온’(bullion)은 미국의 독수리 등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을 주제로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주화나 메달을 말한다. 수집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판매가격이 귀금속 시세에 연동돼 시세차익을 겨냥한 실물 투자수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2020 치우천왕 불리온 메달 앞면(좌)과 뒷면(우) / 한국조폐공사 제공
‘불리온’(bullion)은 미국의 독수리 등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을 주제로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주화나 메달을 말한다. 수집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판매가격이 귀금속 시세에 연동돼 시세차익을 겨냥한 실물 투자수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불리온’(bullion)은 미국의 독수리 등 국가를 대표하는 상징물을 주제로 금, 은 등 귀금속으로 만든 주화나 메달을 말한다. 

수집가치가 높은 것은 물론 판매가격이 귀금속 시세에 연동돼 시세차익을 겨냥한 실물 투자수단으로도 각광받고 있다.

15일 한국조폐공사에 따르면 고품위 '불리온(bullion) 메달' 최근 3년간 수출액이 1억 달러(1천95억원)를 넘어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