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대전시,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공개하라!
[사설] 대전시,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공개하라!
  • 뉴스티앤티
  • 승인 2020.12.07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의 랜드마크로 자리 잡게 될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과 관련한 의혹이 증폭되고 있다. 지난 11월 10일 대전시 과학산업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이광복 대전시의원에 의해 공식적으로 문제가 제기된 이후 대전시가 이 의원의 자료 제출 요구에 소극적으로 응하고 있어 말 못할 속사정이 있는 것이 아닌지 시민들의 궁금증이 더해지고 있는 것이다.

이 의원에 따르면, 대전시 측에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과 관련한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를 요청했는데, 대전시에서는 아직까지 묵묵부답이라고 밝혔다. 특히, 대전시는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제출 거부 이유로 “신세계 측하고 사이언스콤플렉스 최초 협약 당시 어느 한 쪽이 No 하면 그 협약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다는 조항이 있어서 최초 협약 내용을 공개할 수 없다”는 주장을 이 의원에게 펼치고 있다는 것이다. 과연 대전시의 자료 제출 거부 이유가 상식적으로 납득할 만한 것인지 어안이 벙벙할 지경이다.

대전시는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내용 중 ‘대전시와 신세계 양측이 둘 다 좋다고 하면 보여줄 수 있는데, 한쪽이라도 No를 하면 최초 협약서를 보여줄 수 없다는 조항’을 시민들에게 어떻게 설명할 것인가? 무엇을 숨기고 싶어서 뭐가 구려서 신세계와의 사업 협약 내용에 그런 조항을 넣었는지 대전시에 묻지 않을 수 없다.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에 이런 조항이 들어가 있는데도 불구하고, 대전시가 신세계와의 협약을 체결했다면, 이것은 협약이 아니라 密約(밀약)이다. 과거 일제가 우리나라 지배를 위해 미국과 ‘가쓰라-태프트 밀약’을 맺었던 것처럼 말이다.

뿐만 아니라 대전시의 자료 제출 거부는 시민의 대표로서 공식적으로 자료를 요청한 시의원을 무시하는 처사일 뿐만 아니라 공무원들이 시민 위에 군림하겠다는 인식이 팽배해 있는 것 같은 인상도 지울 수 없다. 특히, 허태정 시장이 지난 11월 19일 개최된 제255회 제2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 시정질의 답변에서 “기업의 편의를 봐준 측면보다는 안전과 효용성에 따른 설계 변경이 더 많다”고 답변한 내용이 전부라면, 대전시가 굳이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 내용을 공개하지 못할 이유는 없을 것 같다. 그러니 지금이라도 대전시는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과 관련한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공개해야만 한다.

아울러 대전시의회도 이번 상황을 袖手傍觀(수수방관)할 것만이 아니라 지난번에도 언급한 것처럼 하루 빨리 특위 구성을 통해 증폭되고 있는 신세계 사이언스콤플렉스 의혹을 파헤쳐야만 한다. 그것이 바람 잘 날 없었던 8대 대전시의회가 진정으로 시민들을 위해 사죄하고 봉사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이다.

지난 2018년 지방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대전시의회 의석 22석 중 21석을 차지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 의석을 점유하고 있는 대전시의회에서 특위를 구성하지 않는다면, 대전시의원들은 시민은 안중에도 없고, 자당 소속 시장을 보호하기 위한 전위대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이며, 권력이 한곳에 집중되면 썩는다는 진리를 대전시민들에게 스스로 자인하는 결과를 초래할 것이다.

사이언스콤플렉스 사업 의혹 해명을 위해 대전시는 신세계와의 최초 협약서 공개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할 것이며, 대전시의회는 특위 구성을 통해 집행부 견제라는 의무를 다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