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세계 최대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 유치
대전시, 세계 최대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 유치
  • 김강중 기자
  • 승인 2020.12.01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에너지 신산업 육성으로 대전시 성장동력 창출 기대돼
신동지구에 들어설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 조감도
신동지구에 들어설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 조감도

대전시는 세계 최대 규모의 '100㎿급 태양광 기업공동활용연구센터'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는 지난 7월 정부가 발표한 '한국판 그린뉴딜 종합계획' 중 에너지 분야 핵심사업이다.
이 사업은 국가전략산업으로 태양광 100㎿급 셀.모듈 파일럿 라인을 정부가 구축하고 태양광 기업들이 공동 활용하는 테스트베드 연구시설이다.

산업부가 한국판 그린뉴딜 핵심사업으로 이 사업을 추진하면서 지난 9월 한국에너지기술평가원이 지자체를 대상으로 사업자를 공모했다. 

대전시, 충북도, 광주시 등 3개 지자체가 센터 유치에 참여했으나 시가 연구혁신 역량과 입지여건 등이 뛰어나 최종 선정됐다.

이 사업은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이 주관기관으로 사업을 총괄하고 있다. 대전테크노파크 등을 참여기관으로 구성해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태양광 기업공동연구센터는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신동지구 내 9840㎡ 규모의 부지에 구축될 예정이다.
사업기간은 2020년~2023년까지 총 사업비는 500억 원(국비 253억 원, 시비 210억 원, 에너지연 21억 원)규모이다.

이 센터가 건립되면 태양광 기업들은 개발한 제품을 양산 전 단계에서 100㎿급 생산라인을 활용해 공정과 성능을 검증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