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귀신 쫓는 '370살 엄나무' 화제
보은군, 귀신 쫓는 '370살 엄나무' 화제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2.01 15: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 보은군 탄부면 성지리에 있는 '370년 된 귀신 쫒는 엄나무'가 화제다. / 보은군 제공
충북 보은군 탄부면 성지리에 있는 '370년 된 귀신 쫒는 엄나무'가 화제다. / 보은군 제공

충북 보은군 탄부면 성지리에 있는 '370년 된 귀신 쫓는 엄나무'가 화제다.

성지 마을은 마을의 지형이 그물을 친 것 같다하여 망지라고도 불린다.

망지는 큰 망지와 작은 망지로 구분되며, 두 망지 사이에 고개가 있는데 이 고개가 바로 가름재다.

일설에 의하면 가름재에 명당이 있었는데, 이 명당자리에 지나가던 노승이 묘를 쓰지 못 하도록 엄나무 말목을 박고 갔다고 전해진다.

그 나무가 자라서 세 아름이 됐고, 그 중 3그루는 불에 타 없어져 현재 한 그루만이 남아 있다. 이 나무가 가시로 귀신을 쫓는 노거수 약 370년생 엄나무다.

이 엄나무는 높이가 23m, 나무둘레가 4.2m로 보은군에서 보호수로 지정 및 관리하고 있다.

군은 지난 6월 엄나무와 같이 자라나고 있던 소태나무가 고사하여, 보호수의 생육에 지장이 없도록 제거한 바 있다.

최준오 성지리 이장 “이 나무는 마을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마을의 해를 끼치는 귀신을 쫓아 주는 수호수인 만큼 잘 보존해 후대에 물려 주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