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오창 당구장發 코로나19...13명 확진
청주 오창 당구장發 코로나19...13명 확진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27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시, 연쇄감염 차단 총력 대응
청주시청 / ⓒ 뉴스티앤티
청주시청 / ⓒ 뉴스티앤티

청주시는 연쇄감염이 시작된 청원구 오창읍(오창읍 소재지 및 오창2산단) 일원에 대해 거리두기 1.5단계에 준하는 조치를 실시하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지역감염의 꼬리를 끊기 위해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27일 밝혔다. 

청주시에 따르면 지난 26일 9명(118~126번)의 확진자가 추가 발생하면서 지난 4일간 총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이 중 13명은 오창 소재 당구장발 감염이다. 8명(111, 115, 118~120, 124~126)은 직접 당구장을 방문했으며, 5명(112~114, 121, 123번)은 당구장 방문 확진자의 접촉자로 확인됐다. 

확진자에 대해서는 도청 즉각대응팀 지휘 하에 접촉자 분류 및 역학조사 중에 있다. 특히 청주 125번 확진자의 자녀가 다니는 청원구 소재 초등학교(1명)는 11월 26일부터 11월 27일까지 원격수업을 진행한다. 

청주 125번 확진자의 자녀를 포함해 나머지 오창 소재 학교와 어린이집에 재학 중인 확진자의 자녀들은 모두 음성판정을 받았다.

또한 출입기록으로 확인된 오창 소재 원당구장 방문자 78명 중 현재까지 67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으며, 그 중 7명이(115, 118~120, 124~126)이 확진판정을 받고 격리 치료 중이다. 

청주시는 코로나19 지역감염 확산을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관내 1054곳 경로당을 26일부터 임시 폐쇄하고, 사회복지시설 2147곳에 대해 1.5단계에 준하는 방역 조치를 시행했다. 

아울러 감염우려 확산 방지를 위해 오창읍 소재 사회복지시설 103곳(요양원 7, 노인주간보호 5, 어린이집 89, 지역아동센터 2)에 대해 방역소독을 실시하고 방역수칙을 점검했으며, 향후 휴원도 검토 중이다.

또한 청원구청과 합동으로 26일 직원 33명 16개조로 구성된 점검반을 편성해 밤 늦게까지 오창읍소재지 및 제2산업단지 일원의 258곳의 음식·카페, 유흥주점 등 중점관리시설과 79곳 일반관리시설에 대해 거리두기 1.5단계 방역수칙 이행 홍보 및 행정지도 등 점검활동을 했다.

시 관계자는 “우리사회 구석구석에서 확진자가 동시다발로 발생해 감염위험이 어느 때보다 높아짐에 따라 경각심을 갖고 마스크 착용, 손 씻기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라고 강조하면서, “발열․기침 등 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으면 신속히 가까운 보건소를 방문해 무료로 진단검사를 받길 바라며, 특히 오창 소재 당구장 방문자는 증상이 없더라도 신속하게 검사를 받아달라”라고 재차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