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충북교육청 대상 2일차 행정사무감사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 충북교육청 대상 2일차 행정사무감사
  • 박상현 기자
  • 승인 2020.11.20 2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20일 충북교육청을 대상으로 2일차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20일 충북교육청을 대상으로 2일차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위원장 박성원)는 20일 충북교육청(교육감 김병우)을 대상으로 2일차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박성원 위원장(제천1)은 “농산촌 작은 학교 살리기 방안으로 교원들의 지역 정주여건을 마련해야 한다”며, “교원들이 지역에 정주하며 교육의 질을 높이는데 주력할 수 있도록 교원 지역제한 구분 모집 제도 도입을 적극 검토해달라”고 제안했고, 최경천 의원(비례)은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원격수업 진행 시 관련 학교 현장의 어려움을 파악해 도교육청 차원의 피드백이 이뤄져야 한다”며, “기초학력 미달 학생이 증가하는데 이에 대한 정확한 목표를 수립해 지속적으로 성과를 관리해 달라”고 당부했다.

김국기 의원(영동1)은 “도내 학교의 석면 제거 사업을 조속히 처리해 학내망 공사가 원활히 추진되도록 하라”면서, “담임교사 중 기간제교사 비율이 늘어나는 것이 정규직 교사들이 업무강도 높은 담임교사를 기피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지적했고, 김영주 의원(청주6)은 “원격수업으로 인한 비대면 형태의 사이버폭력이 대두되고 있는 상황이다”라며, “이에 대처할 방안을 다각적으로 마련하라”고 주문했다.

이수완 의원(진천2)은 “감사자료를 좀 더 이해하기 쉽게 작성해 달라”면서, “노후 건물에 대한 보수 및 리모델링을 자제하고 개축을 검토해 안정적인 교사 환경을 구축하라”고 당부했으며, 임동현 의원(청주10)은 “드라이비트 철거 및 샌드위치 패널 교체 사업 추진 시 학생들이 다수 이용하는 체험 시설에 우선순위를 두고 추진하라”면서, “정서행동특성검사 시 고위험군으로 분리된 학생들에 대한 철저한 사후관리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